•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로 중소기업 84%, 해외 출장 올스톱

입력 2020-10-06 13:46

(구자근 의원실 제공)
(구자근 의원실 제공)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은 해외 출장은 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출장 이후 2주간 격리’가 가장 큰 어려움으로, 사실상 대다수 기업이 해외 출장 자체를 가지 않는 상황이다.

6일 구자근 의원(국민의힘ㆍ경북 구미갑)이 중소기업중앙회 ‘출입국 제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 조사’ 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해외 출장 시 애로사항으로는 ‘국내 입국 시 2주간 자가 격리’라는 응답이 71%로 가장 큰 어려움이었다. 이어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따른 직원 출장 기피(37.7%)’, ‘정기 운항 항공편 부족(22.3%)’, ‘해외 출입국 규제에 대한 정보 부족(21.7%)’ 등의 순으로 불편함을 겪고 있다.

종사자 수 10명 미만 기업에서는 ‘국내 입국 시 2주간 자가 격리’ 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고,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따른 직원 출장 기피’ 응답은 종업원 수가 많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국내 입국 시 격리 면제 제도에 대해서도 중소기업 77.3%가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를 다녀 온 국내 입국자의 경우 ‘자가 또는 시설격리(14일)’가 원칙이지만, ‘중요한 사업상 목적, 인도적 목적, 학술적 목적 등의 방문 타당성이 인정되는 경우는 격리면제’ 허가를 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 해외 출입국 제한을 지원하는 정부 정책을 활용한 경험이 있는 기업도 27%에 불과했고, 정부 정책 활용 시 애로사항으로는 ‘홍보가 부족해 접근성이 낮다(55.7%)가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혔다. 다음으로 ‘복잡한 서류 절차(19.3%)’, ‘통합된 창구 부재(6.7%)’ 순이었다.

해외 출입국 제한과 관련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출장 후 입국 시 기업이 14일 자가 격리 면제’라는 응답이 56.3%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종업원수 10명 미만의 기업, 매출액 10억 원 미만인 소규모 기업에서는 70% 이상으로 특히 높은 응답을 보였다.

이 밖에 해외 출입국 제한과 관련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은 ‘비대면 수출 사업 지원(45.0%)’, ‘해외 출입국 제한 관련 실시간 정보 제공(27.7%)’, ‘자가 격리 시 비용 지원(26.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구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들이 수출입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수출입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하는 정책들을 정작 지원대상인 기업의 절반 이상이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며 "기업인의 격리 기간 완화나 격리 면제 범위를 늘리고, 관련 내용을 기업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는 등 제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216,000
    • -1.63%
    • 이더리움
    • 1,523,000
    • +5.48%
    • 리플
    • 319.3
    • +1.11%
    • 라이트코인
    • 166,000
    • -3.66%
    • 이오스
    • 3,062
    • -0.46%
    • 비트코인 캐시
    • 557,000
    • -1.77%
    • 스텔라루멘
    • 326
    • -0.79%
    • 트론
    • 33.8
    • -1.4%
    • 에이다
    • 402.1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3,300
    • -1.85%
    • 대시
    • 136,100
    • -2.92%
    • 이더리움 클래식
    • 8,705
    • -0.34%
    • 262.8
    • +0.23%
    • 제트캐시
    • 111,100
    • -1.51%
    • 비체인
    • 32.01
    • -0.56%
    • 웨이브
    • 7,745
    • -5.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3
    • +1.1%
    • 비트코인 골드
    • 13,630
    • -2.01%
    • 퀀텀
    • 3,447
    • -2.1%
    • 오미세고
    • 4,245
    • -3.96%
    • 체인링크
    • 22,800
    • -2.9%
    • 질리카
    • 80.58
    • -4.31%
    • 어거
    • 23,720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