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군 이어 해경도 北 피격 공무원 월북 판단…도박 빚 2억6000만 원

입력 2020-09-29 11:16

"실종 당시 조석ㆍ조류 분석 결과 단순 표류 한계"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이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에서 '소연평도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 수사에 대한 중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이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에서 '소연평도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 수사에 대한 중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양경찰이 29일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어업지도공무원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한 결과 공무원이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군은 일찌감치 월북이라고 판단했지만, 해경은 뚜렷한 정황이 없어 그동안 월북 가능성 등을 놓고 수사를 벌여왔다.

윤성현 해경청 수사정보국장은 이날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실종자가 북측 해역에서 발견될 당시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고 북측에서 실종자의 인적 사항을 소상히 알고 있었으며 북측에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정황, 실종자가 연평도 주변 해역을 잘 알고 있었다는 점 그리고 표류 예측 분석 결과 등을 종합해 볼 때 실종자는 월북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국장은 "24일 언론 브리핑 이후 실종 경위를 규명하는 데 중점을 두고 단순 실족사고, 극단적 선택 기도, 월북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어업지도선 현장 조사, 폐쇄회로(CC)TV 녹화영상 분석, 실종자 주변인 및 금융 관계 조사, 실종자 이동 관련 표류 예측 분석, 국방부 방문을 통한 사실관계 확인 등 다각적으로 진행해왔다"고 덧붙였다.

윤 국장은 우선 "실종자가 북측 해역에서 발견될 당시 탈진된 상태로 부유물에 의지한 채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던 사실, 실종자만이 알 수 있는 본인의 이름, 나이, 고향, 키 등 신상 정보를 북측에서 소상히 파악하고 있었던 사실, 실종자가 월북 의사를 표현한 정황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수사팀은 실종자가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던 점을 감안할 때 단순 실족이나 극단적 선택 기도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국장은 어업지도선 실황 조사와 주변 조사 등과 관련해 "어업지도선 현장 조사와 동료 진술 등을 통해 선미 갑판에 남겨진 슬리퍼는 실종자의 것으로 확인되며 국과수에서 유전자 감식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선내 CCTV는 고장으로 실종 전날인 9월 20일 오전 8시 2분까지 동영상이 저장돼 있었고, 저장된 동영상 731개를 분석한 결과 실종자와 관련된 중요한 단서는 발견하지 못했다"며 "현재 정밀 감식을 위해 CCTV 하드디스크 원본 등을 국과수에 제출했으며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실종자의 북측 해역 이동과 관련한 표류 예측 분석 결과와 관련해서는 "실종 당시 조석, 조류 등을 고려해 볼 때 단순 표류일 경우 소연평도를 중심으로 반시계방향으로 돌면서 남서쪽으로 표류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표류 예측 결과와 실종자가 실제 발견된 위치와는 상당한 거리 차이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위적인 노력 없이 실제 발견 위치까지 표류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윤 국장은 "지금까지 확인된 사항과 현재 진행 중인 CCTV 감식, 인터넷 포털 기록과 주변인 추가 조사 필요 시 국방부의 추가 협조를 받아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해경은 또 피격된 공무원이 도박으로 2억6000만 원의 채무를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296,000
    • +3.38%
    • 이더리움
    • 442,500
    • +1.65%
    • 리플
    • 277.9
    • +0%
    • 라이트코인
    • 63,200
    • -0.08%
    • 이오스
    • 2,991
    • -0.6%
    • 비트코인 캐시
    • 302,400
    • -1.79%
    • 스텔라루멘
    • 87.93
    • -1.97%
    • 트론
    • 30.31
    • -0.36%
    • 에이다
    • 110.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300
    • -1.4%
    • 대시
    • 76,300
    • -0.84%
    • 이더리움 클래식
    • 6,635
    • -0.38%
    • 112
    • +8%
    • 제트캐시
    • 64,000
    • -2.81%
    • 비체인
    • 11.68
    • -3.63%
    • 웨이브
    • 3,418
    • +0.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1
    • -1.62%
    • 비트코인 골드
    • 8,230
    • -1.44%
    • 퀀텀
    • 2,326
    • -1.36%
    • 오미세고
    • 3,377
    • -3.1%
    • 체인링크
    • 13,050
    • +1.56%
    • 질리카
    • 19.95
    • -2.97%
    • 어거
    • 14,320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