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스마트그린 산단에 3조2천억 투자"

입력 2020-09-17 17:53

"스마트 산단 7곳 모두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전환"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그린 뉴딜 현장인 경남 창원시 두산중공업을 방문해 가스터빈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그린 뉴딜 현장인 경남 창원시 두산중공업을 방문해 가스터빈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스마트그린 산단 조성을 위해 오는 2총 3조2천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조성의 출발점인 창원 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스마트그린 산단 보고대회'에 참석해 "2025년까지 '스마트 산단' 일곱 곳 모두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전환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그린 산단은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거듭날 '제조업 혁신전략'이자 우리 경제의 나침판이 될 것"이라면서 "정부는 스마트산단을 넘어 스마트그린산단으로 대한민국 경제의 경쟁력을 더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그린 산단'은 포스트 코로나와 기후변화 시대의 새로운 경쟁력"이라며 "디지털 기술로 에너지 소비와 환경오염을 줄이면서 신재생에너지 같은 신산업 성장과 함께 일자리를 늘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생산은 12조3천억 원 더 늘고, 신규 일자리 3만3천 개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이를 위해 총 3조2천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스마트그린 산단은 산단 제조혁신 발정과정의 기본단계인 개별기업의 스마트화(스마트공장)에서, 발전단계인 산업단지의 스마트화(스마트산단)을 넘어 심화단계인 그린산업이 융합된 미래형 혁신 산단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창원 산단과 반월·시화 산단 등 7개 산단에서 스마트그린 산단 사업을 우선 추진하기로 했는데, 그 중에서도 창원은 첫 스마트산단 사업 선정을 비롯해 전국 최초로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버스를 개통하는 등 선제적인 친환경화 추진으로 스마트그린 산단을 구현할 최적의 인프라가 구축된 곳이다.

문 대통령은 “첫 번째 전략은 산단을 더 빠르게 디지털화하고 주력업종을 고도화하는 것”이라면서 “2025년까지 산단 내 스마트공장 보급률을 현 5%에서 20%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자율주행셔틀과 스마트물류 플랫폼, 통합관제시스템으로 안전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일 것”이라면서 “산단별 업종제한을 과감히 풀고 미래차, 바이오헬스, 5G 같은 첨단 신산업을 산단 주력업종으로 새롭게 성장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두 번째 전략으로 ‘저탄소 고효율 에너지’를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크린팩토리 총 700개를 구축해 제조공정단계에서 환경오염물질 원천적으로 제거하겠다”면서 “청정에너지 사용을 확대해 100% 신재생에너지로 제품을 생산하는 RE100 사업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세 번째 전략으로 기업상생형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그린산단 성공의 관건은 ‘사람’”이라며 “지역대학과 협력하여 인공지능 빅데이터 인재를 육성하고 누구나 일하고 싶고 살고 싶은 환경 만들 것”이라고 했다. 또 “지역 상생형 일자리 통해 많은 지역인재 일자리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742,000
    • -3.61%
    • 이더리움
    • 565,500
    • -1.65%
    • 리플
    • 577.9
    • -0.76%
    • 라이트코인
    • 77,050
    • -9.35%
    • 이오스
    • 3,183
    • -4.84%
    • 비트코인 캐시
    • 293,300
    • -5.93%
    • 스텔라루멘
    • 199.2
    • +9.34%
    • 트론
    • 31.89
    • -0.96%
    • 에이다
    • 148.1
    • +1.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000
    • -8.34%
    • 대시
    • 101,400
    • +1.76%
    • 이더리움 클래식
    • 6,750
    • -3.02%
    • 177.5
    • -1.39%
    • 제트캐시
    • 75,500
    • -5.21%
    • 비체인
    • 15.76
    • +3.82%
    • 웨이브
    • 6,915
    • +0.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1.4
    • -2.74%
    • 비트코인 골드
    • 9,440
    • -1.67%
    • 퀀텀
    • 2,737
    • -2.81%
    • 오미세고
    • 3,876
    • -7.38%
    • 체인링크
    • 13,540
    • -2.59%
    • 질리카
    • 26.92
    • -1.57%
    • 어거
    • 16,000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