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존재 알린 의사 ‘리원량’ 처벌 취소...유족에 사과

입력 2020-03-20 14: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국 누리꾼 “역겹다...잘못 인정하는 게 그렇게 어렵나” 비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존재를 세상에 처음 알린 중국 의사 리원량.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존재를 세상에 처음 알린 중국 의사 리원량. AP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존재를 세상에 처음으로 알린 중국 우한의 의사 리원량에 대한 처벌 조치를 취소하고 사과했다.

20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전날 중국 국가감찰위원회는 리원량이 훈계서에 서명하도록 한 공안 조치가 부적절했고 법 집행 과정도 규범에 어긋났다고 결론 내렸다.

리원량은 지난해 말 코로나19의 위험성을 경고했다가 유언비어를 퍼뜨렸다는 죄로 경찰에서 처벌을 받았다. 그는 병원에서 환자를 진료하다 코로나19에 감염돼 지난 2월 7일 결국 세상을 떠났다.

리원량의 죽음은 중국인들의 분노에 불을 질렀다.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리원량을 영웅이라 칭송하고 우한 지방정부와 경찰에 분개하는 글이 넘쳐났다.

이후 중국 정부 조사팀은 40일 넘게 조사를 벌인 결과, 공안 기관에 훈계서를 취소하고 관련자를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또 지방 감찰 기관에 이 문제의 시정 감독도 권고했다. 이에 따라 우한 경찰은 리원량에 대한 훈계서를 취소하고 리원량이 불려갔던 중난루(中南路) 파출소의 부소장 등 2명을 경징계했다. 리원량 유족에게는 사과했다.

한편 조사팀은 보고서에서 리원량이 지난해 12월 30일 모바일 메신저 위챗 단체 채팅방에서 다른 의사들에게 ‘화난 수산시장에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7건이 발생했다’고 경고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리원량이 공공질서를 어지럽히려는 고의는 없었다”면서도 “그의 경고가 당시 실제 상황과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조사팀은 리원량에 대한 소생 치료 과정에도 문제가 없었다고 결론냈다.

중국은 리원량 사건이 정치적으로 파문을 일으키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 신화통신은 적대 세력이 리원량을 체제에 저항하는 영웅으로 묘사했지만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면서 리원량이 공산당원이었음을 강조했다.

중국의 일부 누리꾼은 리원량의 웨이보 계정에 몰려가 조사 결과에 대한 실망을 토로했다. 한 웨이보 이용자는 “너무 역겹다. 잘못했다고 인정하는 것이 그렇게도 어렵나”라면서 “모든 것은 지도자들이 움직인다”고 비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06,000
    • -1.36%
    • 이더리움
    • 4,349,000
    • -7.76%
    • 비트코인 캐시
    • 488,100
    • -4.39%
    • 리플
    • 827
    • -5.59%
    • 솔라나
    • 233,500
    • -6.34%
    • 에이다
    • 538
    • -6.6%
    • 이오스
    • 756
    • -10.11%
    • 트론
    • 190
    • +1.06%
    • 스텔라루멘
    • 141
    • -2.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50
    • -10.31%
    • 체인링크
    • 17,600
    • -7.17%
    • 샌드박스
    • 419
    • -7.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