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달아오르는 ‘조국 청문회’... “靑이 선전포고” 벼르는 野

입력 2019-08-11 17:45

‘반일 선동’·사찰 의혹 공방 예고... 이은재 “20편 자기표절 의심”... 한국당, 보이콧 카드 만지작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편한 옷차림으로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편한 옷차림으로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이 ‘조국 청문회’로 달아오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자 한국당 등 야당은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고 강력 반발하며 철저한 검증을 벼르고 있다.

조 후보자 청문회의 예상 쟁점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폭로로 불거진 민간인 사찰 의혹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복직과 휴직을 둘러싼 ‘폴리페서’ 논란,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시 인사검증 실패 여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반일 여론몰이 등이다.

약 55억 원에 달하는 재산도 검증대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올해 3월 민정수석 재직 당시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한 조 후보자의 재산은 54억7600여만 원이다. 조 후보자는 9억 원 상당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삼익아파트,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27억 원 상당의 예금, 8억 원 상당의 서울 성북구 건물과 대지를 소유하고 있다.

한국당은 논문 표절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이은재 의원은 조 후보자의 논문 가운데 ‘자기 표절’ 의심 사례가 20편, ‘타인 저작물 표절’ 의심 사례가 5편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 외에도 야당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검증도 벼르고 있다. 진보 성향의 한 후보자는 지난해부터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로 활동한 만큼 정치편향 여부를 꼼꼼히 따져보겠다는 것이다. 조성욱 후보자에 대해 야권은 그간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장하성 전 정책실장과 함께 재벌개혁을 주장해 왔다는 점을 들어 ‘코드인사’라는 점을 집중 부각한다는 입장이다.

한국당 일각에서는 ‘청문회 보이콧’ 카드도 거론된다. 문 대통령이 한국당의 거센 반대에도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한 만큼 청문회 결과와 상관없이 어차피 임명을 강행할 것이 뻔하다는 시각에서다. 장제원 의원은 “이런 식의 청문회는 의미가 없기 때문에 처음부터 보이콧하는 것도 의미 있는 선택지 중 하나”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31,000
    • -2.14%
    • 이더리움
    • 188,200
    • -1.83%
    • 리플
    • 264.1
    • -1.53%
    • 라이트코인
    • 64,350
    • -5.99%
    • 이오스
    • 4,103
    • -5.66%
    • 비트코인 캐시
    • 376,000
    • -10.13%
    • 스텔라루멘
    • 67.63
    • -6.51%
    • 트론
    • 18.63
    • -6.1%
    • 에이다
    • 47.48
    • -7.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5,600
    • -9.31%
    • 모네로
    • 73,100
    • -7.17%
    • 대시
    • 109,300
    • -15.66%
    • 이더리움 클래식
    • 9,375
    • -11.47%
    • 41.44
    • -7.91%
    • 제트캐시
    • 55,950
    • -16.74%
    • 비체인
    • 6.631
    • -6.8%
    • 웨이브
    • 947
    • -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5
    • -6.2%
    • 비트코인 골드
    • 12,070
    • -12.22%
    • 퀀텀
    • 2,167
    • -8.22%
    • 오미세고
    • 886.3
    • -8.25%
    • 체인링크
    • 3,017
    • -2.24%
    • 질리카
    • 5.6
    • -7.89%
    • 어거
    • 15,740
    • -0.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