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명박 수인번호 716"…옛 측근 정두언 비보에 '인면수심' 의혹 양산도

입력 2019-07-16 18:06

정두언 전 의원 비보, 이명박 전 대통령 도마 올린 악성 여론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비보가 전해지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한 부적절한 해석이 불거지는 모양새다.

16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정두언 전 의원이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한 공원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정 전 의원의 비보가 전해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염두에 둔 막무가내식 악성 게시물들도 이어지는 모양새다.

특히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치소 수인번호 '716'을 정두언 전 의원의 사망일인 이날 날짜와 연관짓는 움직임도 포함됐다. 공교롭게도 같은 숫자 구성을 포착해 '믿거나말거나'식 의혹을 양산하는 행태로 풀이된다.

한편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은 1957년 생으로 올해 63세다.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의 권유로 정치인의 길에 접어들어 2004년 서대문구 을 국회의원이 됐다. 이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세력을 넓혔으며 한나라당 최고위원 및 여의도연구소장을 지내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10,000
    • -0.83%
    • 이더리움
    • 318,500
    • -0.78%
    • 리플
    • 323.7
    • -2.88%
    • 라이트코인
    • 90,000
    • -3.43%
    • 이오스
    • 4,850
    • -5.09%
    • 비트코인 캐시
    • 449,000
    • -4.45%
    • 스텔라루멘
    • 82.94
    • -3.42%
    • 트론
    • 23.73
    • -4%
    • 에이다
    • 70.8
    • -2.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2,900
    • -3.56%
    • 모네로
    • 95,150
    • -4.8%
    • 대시
    • 123,300
    • -2.38%
    • 이더리움 클래식
    • 11,120
    • -2.37%
    • 69.99
    • -1.85%
    • 제트캐시
    • 72,400
    • -2.75%
    • 비체인
    • 8.353
    • +3.31%
    • 웨이브
    • 1,653
    • -3.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7.4
    • -5.12%
    • 비트코인 골드
    • 11,920
    • -4.1%
    • 퀀텀
    • 2,811
    • -3.93%
    • 오미세고
    • 1,292
    • -3.58%
    • 체인링크
    • 4,716
    • -5.3%
    • 질리카
    • 8.56
    • -5.22%
    • 어거
    • 15,800
    • -1.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