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매일홀딩스, 제로투세븐 지분 완전 매각

입력 2019-06-25 17:19

지주사 계열분리 완료…김정민 회장 지배권 강화

▲김정완 매일홀딩스 회장과 김정민 제로투세븐 회장
▲김정완 매일홀딩스 회장과 김정민 제로투세븐 회장

매일유업 지주회사인 매일홀딩스가 제로투세븐 보유 지분을 전량 매각한다. 유아용품 전문기업인 제로투세븐은 계열분리가 완료되면서 김정민 회장의 지배권이 강화된다.

2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과 케이엔티파트너스는 신기술사업투자조합을 결성해 매일홀딩스가 보유한 제로투세븐 지분 21.32%를 인수할 예정이다. 주식 수는 427만 주로 약 490억 원 규모다.

제로투세븐은 지난해 11월 씨케이패키지와 합병했다. 최대주주는 매일홀딩스에서 씨케이코퍼레이션즈로 변경됐다.

합병법인인 씨케이패키지 지분을 100% 보유한 씨케이코퍼레이션즈는 합병 시 신주 774만2636주를 부여받아 제로투세븐의 최대주주가 됐다.

1분기 말 현재 씨케이코퍼레이션즈는 제로투세븐 지분 39.82%를 보유하고 있다. 매일홀딩스는 21.32%로 2대주주, 김정민 회장은 6.94%로 3대주주에 자리한다.

김정민 회장은 김정완 매일홀딩스 회장의 동생이다. 개인회사인 씨케이코퍼레이션즈 지분을 55.7%, 부인 등 특수관계인 포함 83% 보유해 제로투세븐을 지배하고 있다.

이번 딜로 계열분리가 완료되면서 김정민 회장은 제로투세븐에 대한 지배력을 더 공고히 굳히게 됐다.

매일홀딩스는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에 해당돼, 제로투세븐이 합병으로 자회사를 탈퇴한 지난해 11월부터 1년 이내 처분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대신증권은 해당 지분을 인수한 후 6개월의 보호예수 기간이 지나면 주식 매각을 통해 투자금을 회수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건은 매일홀딩스의 차입거래가 아닌 진성매각으로 조합에서 자유롭게 주식 처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1,000
    • -1.25%
    • 이더리움
    • 174,300
    • -1.02%
    • 리플
    • 265
    • -1.49%
    • 라이트코인
    • 52,500
    • -1.41%
    • 이오스
    • 3,134
    • -2.46%
    • 비트코인 캐시
    • 246,400
    • -1.2%
    • 스텔라루멘
    • 64.6
    • -1.37%
    • 트론
    • 17
    • -0.58%
    • 에이다
    • 44.1
    • -2.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600
    • -0.79%
    • 모네로
    • 63,100
    • +0.16%
    • 대시
    • 60,300
    • -0.82%
    • 이더리움 클래식
    • 4,491
    • -1.6%
    • 41.7
    • -2.11%
    • 제트캐시
    • 36,580
    • +6.87%
    • 비체인
    • 8.11
    • -2.52%
    • 웨이브
    • 663
    • -2.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0%
    • 비트코인 골드
    • 6,880
    • -1.57%
    • 퀀텀
    • 2,053
    • +0.59%
    • 오미세고
    • 867
    • -1.25%
    • 체인링크
    • 2,448
    • +1.83%
    • 질리카
    • 7.18
    • -4.27%
    • 어거
    • 11,950
    • -2.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