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젬백스, ‘GV1001’ 전립선비대증 3상 임상 시작

입력 2019-04-05 14:31

(사진제공=젬백스앤카엘)
(사진제공=젬백스앤카엘)

젬백스앤카엘이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GV1001’의 국내 3상 임상시험을 시작한다.

젬백스는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GV1001의 전립선비대증 국내 3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회사는 양성전립선비대증 환자를 대상으로 GV1001을 24주간 투여하면서 약물의 안전성 및 유효성 검증에 나선다. 이번 임상시험은 전국 20여 개 병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젬백스는 2017년 161명 환자를 대상으로 한 2상 임상시험을 통해 대조군보다 국제전립선증상점수(IPSS)를 개선했을 뿐 아니라 전립선 용적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했음을 밝힌 바 있다. 아울러 투약 군에서 국제발기부전인덱스(IIEF) 에서 이상소견이 발견되지 않아 일부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의 부작용 중 하나로 여겨지는 성 기능 장애가 없는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해 3월 전립선 질환 분야에서 국내 최고 권위를 가진 대한전립선학회에서 발표돼 최우수학술상을 수상한 데 이어, 4월 국제학술지 BJUI(British Journal of Urology International)에 게재됐다. 5월에는 네이처의 자매지(Nature Reviews Urology)에도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로서 GV1001의 성공 가능성이 언급된 바 있다.

젬백스 관계자는 “이번에 진행하는 3상 임상시험을 통해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로서 GV1001의 유효성 및 안전성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겠다”며 “성공적인 결과가 도출된다면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로 허가 신청까지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53,000
    • +0.47%
    • 이더리움
    • 220,100
    • +2.32%
    • 리플
    • 349
    • +5.44%
    • 라이트코인
    • 67,300
    • +0.75%
    • 이오스
    • 3,703
    • +0.52%
    • 비트코인 캐시
    • 268,000
    • +1.17%
    • 스텔라루멘
    • 78
    • +7%
    • 트론
    • 19.7
    • +3.14%
    • 에이다
    • 59.3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400
    • +0.29%
    • 모네로
    • 60,600
    • +0.08%
    • 대시
    • 84,000
    • +0.48%
    • 이더리움 클래식
    • 5,640
    • +0.98%
    • 46.1
    • -0.22%
    • 제트캐시
    • 45,950
    • +0.13%
    • 비체인
    • 4.3
    • +0.94%
    • 웨이브
    • 1,032
    • +4.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6.28%
    • 비트코인 골드
    • 9,485
    • +2.32%
    • 퀀텀
    • 2,144
    • +1.37%
    • 오미세고
    • 974
    • +0.21%
    • 체인링크
    • 3,021
    • +2.2%
    • 질리카
    • 7.96
    • +1.02%
    • 어거
    • 9,795
    • +1.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