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제 2의 손혜원 막는다'…채이배, '공직자 이해 충돌 방지법' 발의

입력 2019-02-11 14:12

직무상 비밀로 사적 이득 취득 시 최대 7년 징역·7000만원 벌금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공직자가 직무상 비밀을 이용해 사적 이득을 취한 경우 최대 징역 7년, 또는 7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부과하는 '이해 충돌 방지법'을 11일 발의했다고 밝혔다.

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손혜원 의원과 같은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바른미래당이 앞장서겠다"며 "모든 공직자가 사적 이해 관계가 있을 경우 그 내용을 등록하게 하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고위 공직자는 이해 관계를 등록한 내용을 외부에서 감시하도록 해 이해 충돌을 스스로 회피·방지할 수 있게 하도록 하는 것이 주요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통적으로 공직자들에게는 이해 충돌 행위로 이해 충돌 소지가 있는 외부 활동 금지, 예산의 부정 사용 금지, 사익 추구 금지, 직무상 비밀 이용 금지 등 8가지가 있다"며 "이에 대해선 이득을 취한 것이 있으면 무조건 이득을 환수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를 위반했을 경우 재산상 발생한 제 3자가 얻은 것도 모두 환수하는 내용을 근거화했다. 직무상 비밀을 이용해 사적 이득을 취했다면 최대 징역 7년·7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게 했으며 사적 이익까지 취득하진 않았다면 3년 이하 징역에 처하도록 했다.

그는 "형사 처벌은 19대 국회 때 정부에서 발의한 내용을 많이 반영했다"며 "당시 이 부분에 대해서는 깊게 논의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제정 과정에서 형벌 내용은 충분한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18,000
    • -1.16%
    • 이더리움
    • 214,400
    • -1.74%
    • 리플
    • 346
    • -0.86%
    • 라이트코인
    • 65,350
    • -2.02%
    • 이오스
    • 3,535
    • -4.25%
    • 비트코인 캐시
    • 267,000
    • +0.23%
    • 스텔라루멘
    • 75.8
    • -1.43%
    • 트론
    • 18.8
    • -4.08%
    • 에이다
    • 57.9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500
    • +8.65%
    • 모네로
    • 62,450
    • +3.82%
    • 대시
    • 84,850
    • +0.47%
    • 이더리움 클래식
    • 5,555
    • -0.63%
    • 44.5
    • -3.26%
    • 제트캐시
    • 45,150
    • -2.08%
    • 비체인
    • 4.09
    • -2.39%
    • 웨이브
    • 1,012
    • -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1.55%
    • 비트코인 골드
    • 9,600
    • +1.21%
    • 퀀텀
    • 2,082
    • -1.7%
    • 오미세고
    • 951
    • -1.65%
    • 체인링크
    • 2,763
    • -7.87%
    • 질리카
    • 7.85
    • -0.76%
    • 어거
    • 9,725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