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집중호우 닷새 만에 차량 1000여대 침수…손해액 100억 육박

입력 2024-07-10 17:24 수정 2024-07-10 17: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충남·전남 극한 호우에 접수 몰려들어

▲10일 오후 충북 옥천군 동이면 경부고속도로 금강휴게소가 집중호우로 불어난 강물에 침수된 모습. (사진제공=충북경찰청)
▲10일 오후 충북 옥천군 동이면 경부고속도로 금강휴게소가 집중호우로 불어난 강물에 침수된 모습. (사진제공=충북경찰청)

닷새간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1000여 대의 차량이 침수되면서 약 95억 원의 손해액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6일부터 이날 오후 3시까지 보험사에 접수된 침수피해 차량은 1028대로 나타났다. 추정 손해액은 약 94억5000만 원이다.

남부지방에 집중적으로 쏟아진 폭우로 인해 충청남도와 전라남도에서 주로 접수가 이뤄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밤사이 충청권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시간당 100㎜가 넘는 극한호우가 집중되며 4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고, 기관별 대응에 나선 상태다.

앞서 손보사들은 장마 기간에 맞춰 일찍이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비상팀을 운영하고 전국망을 정비해 비상연락망을 정비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아울러 손해보험업계는 전국적으로 다수의 주차장을 관리·운영 중인 카카오모빌리티 및 동 자회사(주차관리회사)와 협업해 손보사가 주요 침수예상지역 인근의 주차장을 침수 차량의 적치장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다.

침수차량의 신속한 적치 장소 이동 등 침수피해의 효율적인 대응을 통해 원활한 피해보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금융당국도 지난달 28일부터 △보험사 △보험개발원 △손해보험협회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구축한 ‘긴급대피 알림 서비스’를 개시했다. 자동차보험 가입 정보를 활용해 침수와 2차사고 위험 차량이라면 가입 보험사나 하이패스 여부와 무관하게 대피 안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스페인, 잉글랜드 꺾고 '4번째 유로 정상'…MVP는 로드리·신인왕 야말 [유로 2024]
  • 2024 초복 인기 메뉴는 단연 치킨…복날 맞이 치킨 가격 순위 50 [그래픽 스토리]
  • 정부 규제에 배달 수수료·최저임금 ‘쑥’…셔터 내리는 프랜차이즈 [K프랜차이즈 갈등의 골]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614,000
    • +2.43%
    • 이더리움
    • 4,565,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532,500
    • +1.04%
    • 리플
    • 739
    • +0.41%
    • 솔라나
    • 207,400
    • +3.54%
    • 에이다
    • 609
    • -0.98%
    • 이오스
    • 814
    • +5.71%
    • 트론
    • 194
    • -1.02%
    • 스텔라루멘
    • 147
    • +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8,950
    • +5.27%
    • 체인링크
    • 18,900
    • +2.94%
    • 샌드박스
    • 454
    • +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