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북러 조약, 더 긴밀한 협력 시사…군사협력 가능성 배제 안 해"

입력 2024-06-25 20: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보좌관 "안보 분야에서 양국 관계의 발전"

▲북한을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국빈 만찬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푸틴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을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국빈 만찬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푸틴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과 러시아가 체결한 새 조약이 양국 간 더 긴밀한 협력을 시사한다고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보좌관이 밝혔다. 북한과 러시아는 19일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체결했다.

25일 연합뉴스는 러시아 타스 통신의 보도를 인용해 우샤코프 보좌관이 25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외교·안보 국제포럼 '프리마코프 독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19일 북한과 러시아가 체결한 조약에 대해 "특히 안보 분야에서 양국 관계의 발전이 가이드라인과 대규모 과제를 제시하고 있다"며 "우리(푸틴) 대통령이 언급했듯 군사협력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결의한 대북제제를 두고 "상당히 이상하게 보인다"면서 국제사회가 이 체제의 변화에 대해 고민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유엔 대북제재에 대해서도 "노동 이주 관련 제한은 명백히 비인도적"이라며 미국과 그 동맹국들에 의해 시행되는 제재는 "정치, 경제, 기타 분야의 압박 도구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9일 새벽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체결했다. 이는 준동맹 수준의 관계로, 외교적으로는 한국과 러시아가 2008년 맺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보다 높은 단계다. 푸틴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한 것은 24년 만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147,000
    • +2.12%
    • 이더리움
    • 4,474,000
    • +1.08%
    • 비트코인 캐시
    • 519,000
    • -0.76%
    • 리플
    • 744
    • -0.13%
    • 솔라나
    • 204,000
    • +4.08%
    • 에이다
    • 602
    • -0.66%
    • 이오스
    • 782
    • +2.76%
    • 트론
    • 193
    • -1.53%
    • 스텔라루멘
    • 146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350
    • +2.96%
    • 체인링크
    • 18,670
    • +1.63%
    • 샌드박스
    • 444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