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그룹, 디지털 경쟁력 강화…하반기 조직 개편 단행

입력 2024-06-25 18:03 수정 2024-06-25 18: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혁신ㆍ효율ㆍESG 주도 상생 조직에 초점 맞춘 개편
지주, 리스크감리팀 신설…고위험자산 모니터링 강화
iM뱅크, 디지털 고객 분석ㆍ마케팅 전담조직 신설
은행 수신기획팀은 부서로 격상…수신경쟁력 키운다

DGB금융이 2024년 하반기 조직개편 및 정기인사를 단행했다고 25일 밝혔다.

개편은 △도약을 위한 혁신적 조직 △핵심에 충실한 효율적 조직 △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ESG)를 주도하는 상생 조직에 초점을 맞춰 이뤄졌다.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룹의 미래 비전인 ‘뉴하이브리드 금융그룹’으로 변화하기 위해 그룹 디지털전환(DX) 혁신을 주도하는 방향으로 디지털 업무분장을 세분화했다.

건전성 관리를 위해 지주사 내 고위험자산 리스크 모니터링을 위한 리스크 감리 조직(리스크감리팀)을 신설했다.

시중금융그룹으로서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브랜드 업무 총괄 조직의 명칭을 그룹지속가능경영총괄에서 그룹가치경영총괄로 변경했다. 전문성 있는 시너지 추진을 위해 각 부서에 전사적인 시너지 업무를 분장했다.

이외에도 황병우 회장의 경영방침인 ‘도약·혁신·상생’을 내재화하기 위해 전 부서에서 내부통제 및 변화혁신을 추진하기로 했다.

DGB금융의 핵심 계열사인 iM뱅크는 시중은행 전환에 따라 디지털 경쟁력ㆍ대응력 강화에 초점을 맞춰 조직을 개편했다. 디지털 고객 분석 및 마케팅 전담조직의 필요성이 커진 만큼 개인고객부 내 데이터분석팀과 디지털고객팀을 신설했다.

또, 저원가자금 등 수신경쟁력 강화를 위해 수신기획팀을 부서로 격상하며 기존 개인고객부와 분리했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시중금융그룹이라는 기존과 다른 정체성을 갖고 새롭게 태어난 중요 시점인 만큼 지역 기반을 바탕으로 전국을 무대로 변화와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며 “엄격한 내부통제 관리와 부서별 시너지를 끌어올리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385,000
    • -0.57%
    • 이더리움
    • 4,781,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529,500
    • -3.02%
    • 리플
    • 861
    • +5.64%
    • 솔라나
    • 219,400
    • -2.92%
    • 에이다
    • 619
    • +0.49%
    • 이오스
    • 859
    • +1.3%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52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00
    • -0.23%
    • 체인링크
    • 19,520
    • -2.5%
    • 샌드박스
    • 475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