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국선열 뜻 기리도록"…광화문광장에 100m 높이 태극기 조형물 세운다

입력 2024-06-25 10:50 수정 2024-06-25 16: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오전 74주년 6.25 참전용사 간담회에서 광화문광장내 국가상징공간내 100m 높이 국기게양대 국가상징조형물 건립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오전 74주년 6.25 참전용사 간담회에서 광화문광장내 국가상징공간내 100m 높이 국기게양대 국가상징조형물 건립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오는 2026년 광화문광장이 대한민국의 고유한 정체성과 상징성을 고스란히 담고 역사, 문화, 시민이 소통하는 국가상징공간으로 거듭난다. 100m 높이에 태극기가 게양된 ‘대형 조형물’과 영원한 애국과 불멸을 상징하는 ‘꺼지지 않는 불꽃’ 등 시대적 가치와 미래비전을 담은 국가상징공간을 선보이는 것이다.

서울시는 25일 오전 10시 30분 제 74주년 6‧25를 맞아 인천상륙작전과 9·28서울수복 등 참전용사 7명을 초청해 진행한 간담회에서 이러한 내용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오세훈 서울시장은 “6·25 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 덕분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자유와 평화를 누릴 수 있는 것”이라며 “그 숭고한 뜻을 잊지 않고 기리기 위해 광화문광장에 국가상징조형물과 꺼지지 않는 불꽃을 건립해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국가상징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간 범국가적 차원에서 대한민국 정체성과 미래비전을 표출하는 국가상징공간 조성에 대한 논의가 이어져 왔으며, 지난해 9월 서울시‧국가건축정책위원회‧국토부가 협의체를 구성한 바 있다.

국가상징공간 프로젝트의 시작점인 광화문광장은 경복궁을 중심으로 전통과 위상이 살아있는 역사적 장소이자, 세계인이 모여드는 글로벌 문화예술 중심지다. 워싱턴DC 내셔널몰의 ‘워싱턴 모뉴먼트’,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에투알 개선문’, 더블린 오코넬 거리의 ‘더블린 스파이어’처럼 역사적·문화적·시대적 가치를 모두 갖춘 곳이기도 하다. 또 소통‧자유‧호국으로 대변되는 주체적 시민의식의 발현지로 국가상징공간의 최적지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광화문광장에 조성될 예정인 100m 높이의 태극기 조형물 조감도. (자료제공=서울시)
▲광화문광장에 조성될 예정인 100m 높이의 태극기 조형물 조감도. (자료제공=서울시)

이 공간에 건립 예정인 첫 번째 국가상징조형물은 3‧1운동, 서울 수복, 87년 6월 항쟁 등 대한민국 국민과 역사를 함께하며 희로애락을 나누고, 월드컵‧올림픽 등에선 국민을 단합시키는 역할을 했던 대표적인 국가상징물 태극기가 중심이다.

특히 이 조형물은 단순한 국기 게양대가 아닌 예술성과 첨단기술력이 집약된 작품이다. 일례로 국가 행사 때는 먼 거리에서도 그 위용을 확인할 수 있는 빛기둥과 미디어 파사드(15m 내외)‧미디어 플로어 등으로 연출될 예정이다.

대형 조형물 앞에는 두 번째 상징물인 꺼지지 않는 불꽃이 설치된다. 기억과 추모를 상징하는 불을 활용해 일상에서 호국영웅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선대의 나라 사랑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고 대한민국의 영속을 기원하는 역할을 한다.

아울러 국가상징공간 부지 옆 세종로공원(세종문화회관 북측)도 조성 30여 년 만에 도심 속 시민 여가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광화문광장과 자연스럽게 연결해 일체화된 녹지공간으로 조성되며 광장 주변 유일한 거점형 편의시설도 마련해 특색있는 콘텐츠를 선보인다.

특히 옥상 공간을 녹지로 덮어 시민 누구나 도심 속에서 휴식과 여유를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야외 숲속 레스토랑을 비롯해 지상‧지하 안내센터, 시민휴게소 등 공용공간도 마련한다.

광화문광장 내 국가상징공간과 조형물, 세종로공원은 조화와 상징성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도록 올해 8월~11월 통합설계공모를 추진하며, 2025년 4월까지 기본‧실시 설계 후 5월 착공할 계획이다. 국가상징공간은 2026년 2월, 세종로공원은 같은 해 11월 준공 예정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해병대 출신 권영수(93세) 씨는 “이제는 시간이 많이 지나 어렴풋하지만, 인천상륙작전부터 서울 수복까지의 시간이 잊혀지지 않는다”며 “서울이 수복되던 때, 대한민국이 다시 살아났다”고 소감을 전했다. 역시 해병대 출신인 윤주성(93세) 씨도 “서울 수복 때 기쁨은 말로 다 못 한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나라 사랑하는 마음이 우리 국민들의 일상 속에 늘 함께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지 고민을 거듭한 결과,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1년에 2000만 명이 방문하는 광화문광장에 국가상징공간을 조성하게 됐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광화문광장에 국가상징공간을 새롭게 조성하는 만큼 서울시민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사랑하고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764,000
    • +0%
    • 이더리움
    • 4,800,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538,500
    • +3.26%
    • 리플
    • 802
    • -5.87%
    • 솔라나
    • 221,300
    • +1.24%
    • 에이다
    • 602
    • -1.95%
    • 이오스
    • 824
    • -3.51%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45
    • -4.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600
    • +2.3%
    • 체인링크
    • 19,190
    • -1.69%
    • 샌드박스
    • 453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