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5년 정원, 협의 대상 아냐…휴진 철회 촉구”

입력 2024-06-22 19: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전공의 사태 해결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1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구급차들이 정차해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전공의 사태 해결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1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구급차들이 정차해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정부가 의료계에 재차 대화를 촉구하며 “2025년 의대 정원은 협의 대상이 아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22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의료계의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 회의가 끝난 뒤 “정부는 형식, 의제에 구애 없이 언제든지 논의할 수 있다”며 “대한의사협회에서도 조건 없이 대화의 장으로 나와 의료현안에 대한 논의에 참여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2025년 의대 정원은 그 절차가 이미 마무리됐으므로 협의의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올특위는 회의 후 “‘형식, 의제에 구애 없이 대화가 가능하다’는 정부의 입장을 환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복지부의 이날 발표는 이에 따른 것이다.

올특위는 또한 “2025년 정원을 포함한 의정 협의에 참여할 의사가 있음을 밝힌다”고 했는데, 복지부는 이에 대해서는 반대 의사를 명확히 밝혔다.

복지부는 올특위가 이날 “연세의대 및 울산의대의 정해진 휴진계획을 존중한다”며 “향후 각 직역의 개별적인 투쟁 전개가 아닌, 체계적인 투쟁계획을 함께 설정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의료계에 집단휴진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복지부는 또한 “어제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에서 ‘무기한 휴진 중단’을 결정하고, 의협에서도 대화의 뜻을 밝혔다”면서 “휴진을 예고한 다른 병원들도 집단휴진 결정을 철회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연세의대의 수련병원인 세브란스병원 소속 교수들은 27일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울산의대의 수련병원인 서울아산병원 교수들 역시 다음 달 4일부터 1주일간 휴진하기로 결의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133,000
    • +2.19%
    • 이더리움
    • 4,464,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520,500
    • -0.1%
    • 리플
    • 744
    • -0.93%
    • 솔라나
    • 203,100
    • +3.78%
    • 에이다
    • 605
    • -0.49%
    • 이오스
    • 778
    • +2.23%
    • 트론
    • 193
    • -2.53%
    • 스텔라루멘
    • 14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00
    • +3.69%
    • 체인링크
    • 18,570
    • +1.81%
    • 샌드박스
    • 445
    • +0.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