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용산 노른자 '남영동 업무지구 2구역', 삼성물산 vs HDC현대산업개발 맞대결 확정

입력 2024-06-21 14:07 수정 2024-06-21 14: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용산 남영동 업무지구 제2구역 재개발계획 위치도 (자료제공=서울시)
▲용산 남영동 업무지구 제2구역 재개발계획 위치도 (자료제공=서울시)

삼성물산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서울 용산구 남영동 업무지구 2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를 위해 맞붙는다.

2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마감된 남영동 업무지구 제2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 선정 입찰에 삼성물산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응찰했다. 이에 따라 두 건설사의 경쟁 수주 구도가 확정됐다.

조합은 7월 말 홍보관 운영과 합동설명회를 거쳐, 8월 조합원 총회를 열고 최종 시공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앞서 현장설명회에는 삼성물산,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롯데건설, 포스코이앤씨 등 11개사가 참석했으나, 최종 삼성물산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응찰하며 정면 승부가 펼쳐지게 됐다.

용산 터줏대감인 HDC현대산업개발 입장에선 자존심이 걸린 승부다. HDC현대산업개발은 2011년 용산 아이파크몰(IPARKMALL)로 본사를 이전한 후, 14년 간 용산을 앞마당 삼아 회사 규모를 확장해왔다. 본사 이전과 동시에 신규 CI와 BI를 공개한데 이어 파크하얏트 부산 호텔, 부산항대교, 고척스카이돔 등 굵직한 랜드마크 단지들을 잇따라 준공하는 성과를 냈다.

시공능력평가 1위 삼성물산의 기세도 만만찮다. 삼성물산은 10대 건설사 중에서도 도시정비사업 입찰에 가장 엄격한 기조를 가지고 있다. 남영동 업무지구는 뛰어난 사업성을 확보한 곳인 만큼 반드시 사수하겠다는 각오다. 삼성물산은 네덜란드 설계사와 협업해 커뮤니티와 세대 평면 특화 설계를 적용할 예정이다. 또 조합원들이 입주할 예정인 고층에는 전 가구 용산공원 조망이 가능한 프라이빗 테라스를 조성한다. 특히 아파트 3개 동을 스카이브릿지로 연결해 남산과 용산공원을 영구 조망할 수 있는 압도적인 상품성을 선보이겠단 각오다.

남영동 업무지구 2구역 재개발 사업은 4호선 숙대입구역과 1호선 남영역 사이에 위치한 1만7658.8㎡ 부지를 지상 최고 35층, 공동주택 565가구와 오피스텔 80실, 업무시설, 복합 청사 등으로 재개발 하는 프로젝트다. 예정 공사비는 3.3㎡당 1070만 원으로, 총 7000억 원 규모다.

이 사업지는 대통령실 이전으로 열린 '용산 시대' 수혜를 직접적으로 기대할 수 있는 곳이다. 향후 용산공원과 주미대사관 이전 예정지가 도보권에 인접한 위치기도 하다. 이에 더해 2구역 수주시 동시에 개발을 추진 중인 남영동 업무지구 4~8구역 수주에도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단 점에서 삼성물산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권 확보에 사활을 걸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의구현 외치더니 밥줄 '뚝'"…쯔양 사건, 사이버 레커에 경종 울렸다 [이슈크래커]
  • '트로트 4대 천왕' 가수 현철 별세…향년 82세
  • “한국에 갈거야, 라인 추가해 줘” 문자 받으셨나요? [해시태그]
  • 올해도 불붙은 ‘BMW vs 벤츠’ 경쟁…수입차 1위는 누구 [모빌리티]
  • '운빨존많겜', 무분별한 방치형 게임 사이 등장한 오아시스 [mG픽]
  • 비트코인, 6만4000달러 돌파…'트럼프 트레이드' 통했다 [Bit코인]
  • 변우석, 오늘(16일) 귀국…'과잉 경호' 논란 후 현장 모습은?
  • 문교원 씨의 동점 스리런…'최강야구' 단언컨데 시즌 최고의 경기 시작
  • 오늘의 상승종목

  • 07.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80,000
    • +2.26%
    • 이더리움
    • 4,849,000
    • +1.93%
    • 비트코인 캐시
    • 544,000
    • -0.09%
    • 리플
    • 814
    • +8.82%
    • 솔라나
    • 226,700
    • +3.85%
    • 에이다
    • 616
    • +0.65%
    • 이오스
    • 845
    • +4.06%
    • 트론
    • 188
    • -3.09%
    • 스텔라루멘
    • 150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650
    • +3.08%
    • 체인링크
    • 20,070
    • +1.98%
    • 샌드박스
    • 473
    • +2.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