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집 없나요?" 비싼 분양가에 실수요자 기분양 단지로 '유턴'

입력 2024-06-21 09: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광명 롯데캐슬 시그니처’ 투시도.  (자료제공=롯데건설)
▲'광명 롯데캐슬 시그니처’ 투시도. (자료제공=롯데건설)

주택 수요자들이 기존 분양 단지를 찾는 경향이 커지고 있다. 최근 공사비용 증가로 분양가 치솟고, 분양을 앞둔 정비 사업장은 공기 지연으로 주택 공급이 늦어지자 기존 분양 단지 희소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21일 부동산R114 통계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분양 예정 물량은 6만4525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상반기 분양 물량 9만9989가구 대비 35.47%(3만5464가구) 줄어든 규모다. 지난 3월 청약홈 개편과 4월 국회의원 선거로 분양 일정이 미뤄져 하반기에 상당수의 분양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 것과는 정반대다.

이는 전국적인 분양가 상승과 함께 부동산 수요 위축과 미분양 위험이 커지자 건설사들이 공급을 줄인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올해 분양가는 매달 최고가를 경신 중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전국 민간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는 1월 1743만7200원에서 4월 1875만3900원까지 올랐다. 상승 기조 지속하자 올해 안에 평균 분양가 2000만 원 선을 넘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올해 1월 서울 광진구에서 분양한 ‘포제스한강’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억3146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최고 분양가인 ‘신반포중앙하이츠의 3.3㎡당 6724만 원보다 2배 가까이 높은 금액이다. 지방도 마찬가지다. 지난 2월 부산 수영구에서 공급한 ‘테넌바움294Ⅱ’는 3.3㎡당 6008만 원에 공급돼 지난해 최고 분양가를 기록한 ‘더비치푸르지오써밋’의 3.3㎡당 3440만 원을 훌쩍 넘겼다.

이에 내 집 마련을 계획 중인 수요자들이 합리적인 분양가를 갖춘 기분양 단지로 눈을 돌리면서 완판 소식이 속속 들려오고 있다. 현대건설은 경기 의정부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금오 더퍼스트’의 100% 계약 완료 소식을 알렸다. 또, 4월 삼성물산이 수원에 분양한 ‘매교역 팰루시드’도 초기 계약률이 저조했지만, 정당 계약 두 달 만에 계약을 마쳤다.

이러한 가운데 상품성을 갖춘 남은 분양 단지에도 수요자 관심이 쏠린다. 롯데건설은 경기 광명시 광명5동에서 광명 9R구역 주택재개발을 통해 ‘광명 롯데캐슬 시그니처’를 선착순 분양 중이다. 단지는 총 1509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 39~59㎡, 총 533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현대건설은 전남 여수시 죽림1지구 A2ㆍA4블록에 ‘힐스테이트 죽림더프라우드’를 분양 중이다. 대우건설은 강원 원주시 원동 다박골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원주 푸르지오 더 센트럴’을 분양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의구현 외치더니 밥줄 '뚝'"…쯔양 사건, 사이버 레커에 경종 울렸다 [이슈크래커]
  • '트로트 4대 천왕' 가수 현철 별세…향년 82세
  • “한국에 갈거야, 라인 추가해 줘” 문자 받으셨나요? [해시태그]
  • 올해도 불붙은 ‘BMW vs 벤츠’ 경쟁…수입차 1위는 누구 [모빌리티]
  • '운빨존많겜', 무분별한 방치형 게임 사이 등장한 오아시스 [mG픽]
  • 비트코인, 6만4000달러 돌파…'트럼프 트레이드' 통했다 [Bit코인]
  • 변우석, 오늘(16일) 귀국…'과잉 경호' 논란 후 현장 모습은?
  • 문교원 씨의 동점 스리런…'최강야구' 단언컨데 시즌 최고의 경기 시작
  • 오늘의 상승종목

  • 07.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00,000
    • +2.1%
    • 이더리움
    • 4,856,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546,000
    • -0.64%
    • 리플
    • 814
    • +8.39%
    • 솔라나
    • 226,100
    • +3.34%
    • 에이다
    • 617
    • +0.65%
    • 이오스
    • 847
    • +4.05%
    • 트론
    • 187
    • -3.11%
    • 스텔라루멘
    • 149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50
    • +3.48%
    • 체인링크
    • 20,030
    • +0.65%
    • 샌드박스
    • 472
    • +1.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