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러시아산 LNG 재수출 금지 추가제재 합의

입력 2024-06-20 21: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첫 LNG 제재…내주 EU 외무장관 회의서 승인

(뉴시스)
(뉴시스)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러시아산 액화천연가스(LNG)를 포함한 14차 대러시아 제재에 합의했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EU는 회원국이 러시아에서 수입한 LNG를 다른 나라로 재수출하는 환적을 금지하기로 했다. 러시아산 LNG 수입 자체는 막지 않았다.

EU의 제재 대상에 LNG가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EU는 회원국에 러시아산 석탄과 원유 수입을 금지했지만, 의존도가 높은 LNG는 제재 대상에서 빠졌다. 지난해만 약 40억~60억 세제곱미터(㎥)의 러시아산 LNG가 EU 항구를 통해 제3국으로 운송된 것으로 추정된다. 회원국 가운데 벨기에·프랑스·스페인이 러시아산 LNG 주요 수입국이다.

제재안에는 △러시아의 신규 LNG 프로젝트에 투자 금지 △석유 수출 제재 우회에 쓰이는 이른바 '그림자 선박' 12척 제재 △정당·싱크탱크·언론에 대한 러시아 자금 지원 금지 △제재 우회 경로인 중국·튀르키예·인도 기업과 거래 금지 △러시아의 약탈이 의심되는 우크라이나 문화상품 수입 통제 등이 포함됐다.

다만, 가스 시장 전문가들은 LNG 제재를 핵심으로 하는 이번 제재안이 러시아에 큰 타격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EU를 경유하는 러시아의 LNG 재수출이 전체 수출량의 10%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EU의 러시아 제재는 14번째다. 이번 제재안에는 단체 47곳과 개인 69명이 추가됐고 내주 EU 외무장관 회의에서 승인될 전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284,000
    • -0.07%
    • 이더리움
    • 4,778,000
    • -1.16%
    • 비트코인 캐시
    • 526,000
    • -3.57%
    • 리플
    • 863
    • +7.07%
    • 솔라나
    • 219,300
    • -2.88%
    • 에이다
    • 618
    • +0.49%
    • 이오스
    • 868
    • +2.84%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53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050
    • +0.55%
    • 체인링크
    • 19,570
    • -2.3%
    • 샌드박스
    • 475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