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도 '짠물소비' "데이트 비용 줄이고 알뜰폰 요금제로 갈아탔다"

입력 2024-06-19 10:24 수정 2024-06-19 10: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신한카드)
(사진제공=신한카드)

고물가, 고금리가 계속되면서 젊은 소비자들도 '짠물소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정비를 최소화하고 알뜰폰과 소비 결산 공유 등을 통해 돈 관리를 하는 것이다.

19일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10~12월 통신비 건당 금액 변화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19년 동기간에 비해 50대는 3.6%, 60대는 6.1% 증가한 것에 비해 20대는 29.2%, 30대는 32.8%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해 소셜 미디어를 살펴본 결과 20ㆍ30세대 중심으로 ‘알뜰폰’이 많이 언급된 것과 관련해 실제 알뜰폰 요금제로 이동해 통신비를 절약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소셜 미디어상에서 ‘고정비를 최소화’하는 것이 돈 관리의 최대 관심사로 나타난 것과도 연결된다. 2023년과 2019년의 비용 관련 연관어를 보면 난방비, 식비, 의료비, 간병비, 학원비 등의 언급이 늘어났다. 반면 데이트비, 택시비, 학비 등은 줄었다. 고물가, 고령화, 사교육 증가 등과 연관된 고정비 언급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Z세대를 중심으로 소비 계획 및 결산을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공유하고 격려하는 ‘라우드버짓팅(Loud Budgeting, 시끄러운 예산관리)’이 유행하면서 소셜미디어에서 '소비+계획'의 언급량은 2021년 1월에 비해 지난해 2월에 2.1배 증가했다.

연령별로 재테크 이슈는 다르게 나타났다. 10대는 ‘용돈·통장·취미’ 등으로 용돈 관리를, 20대는 ‘지출·목돈·소비’로 지출 방어를 통한 목돈 마련을, 30ㆍ40세대는 ‘투자·자산·수익’으로 본격적인 투자활동, 50ㆍ60세대는 ‘연금·수입·노후’ 등으로 안정적인 수입 시스템 확보에 관심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월 3억5000만 건의 소비 데이터에 숨겨진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과 가치관 변화의 의미를 분석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시장을 이해하는 신한카드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양주 태권도장 학대' 5세 남아 끝내 사망…의식불명 11일 만
  • 구제역·전국진 구속될까…'쯔양 공갈 협박 혐의' 영장실질심사 25~26일 예정
  • 북한, 또 대남 오물풍선 살포…경기 북부로 "낙하 주의"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가계부채 체질개선’ 나선 당국, 금리 따라 울고 웃는 차주 구할까 [고정금리를 키워라上]
  • 2금융권 부실채권 ‘눈덩이’…1년새 80%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040,000
    • -1.2%
    • 이더리움
    • 4,809,000
    • -0.12%
    • 비트코인 캐시
    • 516,000
    • -2.09%
    • 리플
    • 837
    • +0.12%
    • 솔라나
    • 243,000
    • -0.74%
    • 에이다
    • 574
    • -2.21%
    • 이오스
    • 828
    • +2.86%
    • 트론
    • 187
    • +1.63%
    • 스텔라루멘
    • 14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350
    • -0.95%
    • 체인링크
    • 19,200
    • -0.47%
    • 샌드박스
    • 448
    • -1.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