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외교안보대화 서울서 열려…'푸틴 방북' 논의 주목

입력 2024-06-18 20: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안보대화'에서 양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제1차관(오른쪽)과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악수하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안보대화'에서 양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제1차관(오른쪽)과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악수하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한 18일 서울에서는 한국과 중국의 고위 외교안보 당국자들이 회동을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홍균 외교부 제1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중국의 쑨웨이둥(孫衛東) 외교부 부부장(차관)과 ‘한중 외교안보대화’를 열어 양자 관계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한중 외교안보대화는 양국의 외교부와 국방부가 참여하는 '2+2' 대화 협의체다. 한국은 김 차관을 수석대표로 이승범 국방부 국제정책관이 나섰고, 중국은 쑨 부부장과 함께 장바오췬 중앙군사위 국제군사협력판공실 부주임이 대표단을 이뤘다.

양측은 4시간 가까이 이어진 회동에서 양자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국제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푸틴 대통령의 1박 2일 방북에 대해 양측이 어떤 의견을 주고받았을지도 주목할 거리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푸틴 대통령의 방북도 한중 간 논의되느냐'는 질문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과 비슷한 시기에 개최되므로 이번 회담에서 러북 협력 사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전날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번 한중 대화가 북러 정상 회동과 시기를 맞춘 것이 아니다”라면서 “(한중) 양자의 영역별 교류·협력을 심화할 것인지에 관해 중점적으로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쑨 부부장도 대화를 마치고 나가는 길에 푸틴 대통령의 방북과 행사가 같은 날 열리는 것에 대해 “우연의 일치(巧合)”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회의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북 문제가 논의됐는지, 중국 측은 이에 어떤 입장인지를 묻는 말에는 답하지 않았다.

한 외교안보대화는 지난달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의 양자 회담에서 합의된 사안이다. 2013년과 2015년 국장급에서 열린 바 있으며, 이번에 차관급으로 격상돼 처음 개최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282,000
    • +1.05%
    • 이더리움
    • 4,808,000
    • +0.75%
    • 비트코인 캐시
    • 532,000
    • -0.56%
    • 리플
    • 881
    • +15.01%
    • 솔라나
    • 223,300
    • +1.64%
    • 에이다
    • 624
    • +3.31%
    • 이오스
    • 858
    • +5.02%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56
    • +8.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50
    • +5.23%
    • 체인링크
    • 19,970
    • +1.63%
    • 샌드박스
    • 474
    • +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