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커머스가 왜? 알리 “홈플러스·익스프레스 둘 다 안 사요”

입력 2024-06-18 1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인수 논의 참여하지 않아”…M&A 공식 부인

인수설 확산하자…공식 입장문 배포
알리바바 그룹 내부 확인 거쳐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코리아 대표가 5월 서울 용산구 한국소비자연맹에서 열린 해외 온라인 플랫폼 자율 제품안전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코리아 대표가 5월 서울 용산구 한국소비자연맹에서 열린 해외 온라인 플랫폼 자율 제품안전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알리익스프레스 코리아의 홈플러스 인수합병(M&A)설이 제기된 가운데 알리가 인수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알리익스프레스 코리아(알리)는 1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알리는 (홈플러스 관련) 인수합병 논의에 참여하고 있지 않다는 점을 명확히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앞으로도 소비자 권익 강화를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면서 “국내 판매자 및 한국 시장과의 상생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입장문은 알리가 소속된 알리바바그룹의 알리바바 인터내셔널 디지털 커머스 그룹(AIDC) 확인을 거쳐 배포됐다. 알리가 그룹 확인을 거쳐 공식 입장으로 인수합병 가능성을 부인한 건, 최근 알리가 국내 유통 기업과 인수합병 협상을 진행 중이라는 보도가 멈추지 않고 계속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일부 매체는 홈플러스 대주주인 MBK파트너스와 알리가 M&A를 논의하기 위해 양측 회사를 오가며 수차례 만났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홈플러스를 최대한 빨리 매각하고 싶은 MBK파트너스가 매수자를 찾는 과정에서 언론 플레이를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2015년 MBK파트너스가 테스코로부터 7조2000억 원에 홈플러스를 인수하는 과정에서도 실제 계약이 체결 직전까지 수차례 추측성 보도가 나온 바 있다.

내년이면 MBK파트너스가 홈플러스를 인수한 지 10년이 된 만큼, 빠른 투자금 회수가 필요한 시점이다. MBK파트너스는 최근 모건스탠리를 매각 주관사로 선정, 홈플러스의 기업형슈퍼마켓(SSM) 사업 부문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를 시장에 내놨다. 유통업황 부진 속 덩치가 큰 홈플러스의 전체 매수자를 찾기가 쉽지 않자, 사업 일부를 떼어내는 '부분 매각'으로 투자금 일부를 회수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37,000
    • -1.6%
    • 이더리움
    • 4,793,000
    • -1.09%
    • 비트코인 캐시
    • 513,000
    • -6.98%
    • 리플
    • 825
    • -3.4%
    • 솔라나
    • 241,600
    • -4.2%
    • 에이다
    • 572
    • -4.83%
    • 이오스
    • 800
    • -3.61%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41
    • -3.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00
    • -2.96%
    • 체인링크
    • 19,140
    • -3.09%
    • 샌드박스
    • 450
    • -4.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