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24년 만에 방북...한·미·일 예의주시

입력 2024-06-18 16: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체결 가능성
북러 직항 노선 편성도 검토 중
포탄과 미사일·위성 기술 맞교환 추진할 듯
“오물풍선보다 방북이 더 우려스러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4년 만에 북한을 방문한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전으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최근 군사적 협력을 강화 중인 북한과 러시아는 이번을 계기로 외교 관계를 격상하고 교류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과 일본 등 주변국들은 양국 사이에 어떤 것들이 오갈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18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오후 평양에 도착해 공식적인 방북 일정에 돌입한다. 주요 일정은 19일에 몰려있는 데다 같은 날 다시 베트남으로 이동해야 하는 만큼 체류 시간은 24시간이 안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2000년 이후 처음이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 짧은 시간 동안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여러 합의를 이행할 전망이다. 그는 방북 전 노동신문 기고를 통해 “서구권의 통제를 받지 않는 무역과 상호 결제체계를 북한과 함께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우선 북·러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체결 가능성이 거론된다. 앞서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의 평양 방문으로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에 체결할 수 있다”며 “협정을 통해 국제정치, 경제, 안보에서 양국 간 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협정이 서명되면 1961년, 2000년, 2001년 서명한 기본 문서를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끊겼던 북·러 직항 노선도 다시 편성될 것으로 보인다.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천연자원부 장관은 “양국 간 여객 교통량이 늘고 있다”며 “노보시비르스크와 모스크바, 평양을 연결하는 직항 노선 편성을 검토했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13일(현지시간) 소유스 로켓 발사대를 살피고 있다. 치올코프스키(러시아)/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13일(현지시간) 소유스 로켓 발사대를 살피고 있다. 치올코프스키(러시아)/AP뉴시스
한미일은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아시아태평양에 가져올 지정학적 영향을 주시하고 있다. 특히 북한과 러시아가 서로 주고받을 품목에 집중하고 있다. 신원식 국방장관은 전날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은 이번 방문 기간 김 위원장에게 더 많은 군수품과 탄도미사일을 요구할 것”이라며 “특히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데 필요한 포탄 등 군수물자 공급이 더 긴밀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브리핑에서 “우리가 우려하는 것은 두 나라 사이의 관계 심화”라며 “북한 탄도미사일이 우크라이나를 타격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을뿐더러 한반도 안보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당장은 회담이 결실을 볼 것으로 예상하지는 않는다”며 “그러나 우린 매우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관방장관도 브리핑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북·러 간 무기 이전 등을 주시하고 있다”며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과 그 어느 때보다 긴밀히 공조하면서 추가 대응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은 한국전쟁 후 미국 안보에 가장 큰 위협”이라며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다시 활성화한 이들 관계는 유럽, 아시아, 미국 본토의 안보를 약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김 위원장은 핵잠수함 기술, 군사 위성 장비, 첨단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을 원하고,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매달 5만 발의 탄약 부족을 메꾸기 위해 북한의 무기가 필요하다”며 “첨단 기술, 정찰 능력, 핵잠수함을 갖춘 ICBM 등은 김 위원장이 미국 전역을 타깃으로 삼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방 외신들도 일제히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블룸버그는 “김 위원장의 오물 풍선보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더 우려스럽다”며 “북한을 무시해선 안 되는 이유를 더 잘 이해하려면 북한 국경을 넘어가게 될 큰 꾸러미를 살펴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456,000
    • -1.97%
    • 이더리움
    • 4,830,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513,500
    • -7.06%
    • 리플
    • 833
    • -4.14%
    • 솔라나
    • 242,000
    • -4.57%
    • 에이다
    • 575
    • -4.49%
    • 이오스
    • 807
    • -2.3%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42
    • -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150
    • -2.59%
    • 체인링크
    • 19,330
    • -1.98%
    • 샌드박스
    • 450
    • -4.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