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홀딩스, 연세대 사내 MBA 13기 입학식 진행

입력 2024-06-17 11: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4일 OCI MBA 13기 입학식에 참석한 OCI홀딩스 이우현 회장(앞줄 우측 4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OCI홀딩스)
▲14일 OCI MBA 13기 입학식에 참석한 OCI홀딩스 이우현 회장(앞줄 우측 4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OCI홀딩스)

OCI홀딩스는 14일 오전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상남경영원에서 OCI그룹 임직원 및 교수진,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OCI-Yonsei MBA 13기 입학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OCI그룹의 사내 MBA는 2008년 시작해 1기 졸업생인 OCI의 김유신 사장을 비롯해 누적 578명이 수료한 회사의 차세대 핵심인재 양성 프로그램이다.

주력사업인 신재생에너지, 첨단소재 등으로 이공계 출신이 많은 회사 특성상 신임팀장과 팀장 후보자를 대상으로 이들이 경영학 소양까지 겸비한 융ㆍ복합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서울(연세대)과 대전(카이스트) 두 곳에서 근무지별로 참가할 수 있게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8월 말까지 국내 최고 수준의 교수진들이 전하는 재무회계, 인사관리ㆍ리더십, B2B(기업 간 거래) 마케팅, 전략경영, 기술경영, 코칭, 밸류에이션, 혁신론, 경제학 등의 경영학 수업과 함께 신재생 에너지, 반도체, 이차전지 등 협업과 직결되는 특강이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3월부터 5월까지 포항, 광양, 군산 등 지역 사업장의 연구원 및 엔지니어와 연구원 38명이 매주 금요일 대전에 모여 12주간 총 84시간의 카이스트 MBA 2기 과정을 수료한 바 있다.

이날 입학식에 참석한 김영실 OCI드림 리더는 “남녀불문하고 육아와 업무를 병행하는 직장인에게 자기계발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면서 “14세, 7세 두 자녀를 둔 워킹맘으로서 새로운 도전과 배움에 대한 갈증이 늘 있었는데 이런 기회를 제공해준 회사에 고맙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은 축사를 통해 “OCI그룹은 1959년 동양화학공업㈜로 창업해 2011년 동양제철화학㈜로 사명을 변경했고, 지난해 지주회사인 홀딩스를 출범하는 등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며 성장하고 진화해왔다”면서 “앞으로도 OCI그룹은 회사의 지속가능한 미래성장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는 인적자원에 대한 투자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OCI그룹은 이번 MBA 과정 외에도 차세대 리더 후보자들을 위한 리더십 교육은 물론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외국어(영어, 중국어, 일어, 말레이시아어), 회계 교육 등 다양한 사내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83,000
    • +1.29%
    • 이더리움
    • 4,922,000
    • +1.05%
    • 비트코인 캐시
    • 555,500
    • +2.59%
    • 리플
    • 829
    • +2.73%
    • 솔라나
    • 238,400
    • -0.08%
    • 에이다
    • 612
    • +0.33%
    • 이오스
    • 856
    • +1.18%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8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900
    • +2.22%
    • 체인링크
    • 19,890
    • +1.32%
    • 샌드박스
    • 490
    • +4.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