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배당프리미엄 시리즈, 순자산 2조 돌파

입력 2024-06-17 10: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 ‘미래에셋미국배당프리미엄펀드’, ‘미래에셋글로벌배당프리미엄펀드’, ‘TIGER 배당프리미엄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 등으로 구성된 ‘배당프리미엄 시리즈’ 순자산 총합이 공·사모 합산 2조 원을 넘겼다고 17일 밝혔다.

배당프리미엄 시리즈는 액티브 커버드콜 전략을 활용해 안정적으로 옵션 프리미엄을 누적하고 초과 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이다. 대표 펀드인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의 14일 기준 순자산 규모는 9632억 원으로 집계됐다.

2012년 3월 설정된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는 배당 수익율이 높은 국내 주식에 투자하는 동시에 커버드콜 전략을 활용한다. 배당 수익뿐 아니라 자사주 매입까지 고려한 주주환원율이 높은 기업들에 투자하며 꾸준한 장기 초과 수익을 추구한다.

특히 해당 펀드는 시장 상황에 따라 옵션 매도 비중과 행사가 등을 적극적으로 조절한다. 그 결과 코로나19 사태 당시 급락한 시장이 반등을 시작한 2020년 3월부터 현재까지 누적 수익률은 95%에 달했다. 참조 지수 ‘KOSPI 200(70%)+MMI(30%)’ 수익률의 64%를 상회하는 수치다.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의 ETF 버전인 TIGER 배당프리미엄액티브 ETF는 지난해 12월 상장한 뒤 순자산이 1203억 원까지 증가했다.

미래에셋미국배당프리미엄펀드는 미국 배당 성장주에 투자하며, 배당 성장성과 잉여 현금, 자사주 매입 등을 살핀 총주주환원율을 고려해 편입 종목을 선정한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엔비디아 등의 실적에 힘입어 꾸준한 성과를 보였다.

미래에셋글로벌배당프리미엄펀드는 글로벌 배당 성장주에 투자하는 순자산 7000억 원 규모의 배당프리미엄 펀드다. 국가별로 시가총액과 유동성이 풍부한 MSCI 스탠더드 지수 종목 중 배당 수익률, 배당 지속성, 현금 흐름 안정성 등을 바탕으로 구성한 글로벌 배당성장형 포트폴리오를 편입한다.

배당프리미엄 시리즈는 모두 액티브 커버드콜 전략을 활용한다. 콜옵션을 매도해 프리미엄 수익을 추구하면서도 시장 상황에 따라 행사가와 옵션 매도 비중을 시장 상황에 따라 적극적으로 조절하는 전략을 사용한다. 이를 통해 시장 급등 시 수익이 제한될 수 있는 커버드콜 전략의 한계를 보완하고 옵션 프리미엄을 누적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연금 투자자들이 퇴직연금과 개인연금 계좌에서 손쉽게 투자할 수 있도록 라인업을 확충하고, 국내외 배당프리미엄 시리즈를 기반으로 자산을 배분하는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현경 미래에셋자산운용 AI금융공학부문 대표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커버드콜 ETF의 원조 격이라 할 수 있는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 등 커버드콜 펀드를 10여 년 전부터 운영해 온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커버드콜 전략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시장 급등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안정적 수익을 얻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당프리미엄 시리즈가 보여준 변동성이 낮으면서도 꾸준한 성과는 장기 투자자는 물론 특히 안정적 수익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연금 투자자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367,000
    • -0.16%
    • 이더리움
    • 4,784,000
    • -1.2%
    • 비트코인 캐시
    • 525,500
    • -3.75%
    • 리플
    • 869
    • +7.68%
    • 솔라나
    • 219,600
    • -2.92%
    • 에이다
    • 618
    • +0.65%
    • 이오스
    • 867
    • +2.73%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52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050
    • +0.87%
    • 체인링크
    • 19,580
    • -2.25%
    • 샌드박스
    • 475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