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추심으로 채무자 숨지게 한 고리대금업자 구속…연 이자만 120%

입력 2024-06-15 00: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연 120%의 이자를 받아 챙기던 고리대금업자가 구속됐다.

14일 광주경찰청 형사기동2계는 공정한 채권 추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대부업법 위반 등 혐의로 A씨(40대)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21년 9월부터 최근까지 전남 담양군 일대에서 무등록으로 사채업을 하며 주변인들에게 약 3억여원을 빌려준 혐의를 받는다.

그는 돈을 빌려준 뒤 법정 최고이율(연 20%)보다 6배가량 높은 연 120%의 이자를 받아 챙겼다. 또한 돈을 수금하는 과정에서 채무자에게 욕설 및 협박을 일삼고 집과 직장을 찾아가 행패를 부리기도 했다. 이는 모두 불법 추심에 해당한다.

특히 돈을 빌린 여성 B씨(40대)는 A씨의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고 지난 1월 세상을 등지기도 했다. 이 여성을 비롯해 확인된 피해자만 5명이다. 그러나 경찰은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한 B씨의 유가족들은 B씨의 사망 사건을 조사한 전남 담양경찰서가 불법 추심 의혹을 외면한 채 단순 변사 사건으로 종결했다며 문제를 제기한 상태다.

한편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464,000
    • -1.9%
    • 이더리움
    • 4,807,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511,500
    • -7.5%
    • 리플
    • 825
    • -4.07%
    • 솔라나
    • 243,500
    • -3.87%
    • 에이다
    • 573
    • -4.82%
    • 이오스
    • 798
    • -3.62%
    • 트론
    • 186
    • -0.53%
    • 스텔라루멘
    • 142
    • -2.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00
    • -2.2%
    • 체인링크
    • 19,200
    • -3.03%
    • 샌드박스
    • 449
    • -4.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