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0만 원 디올백, 원가는 8만 원?…장인 아닌 필리핀 불법체류자 작품

입력 2024-06-14 14: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380만 원에 달하는 명품 브랜드 크리스챤 디올 가방 원가가 8만 원에 불과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10일(현지시각) 블룸버그,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밀라노 검찰은 최근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한 부서가 이탈리아에서 노동자 착취 혐의로 법원 조사를 받은 후 12개의 명품 브랜드 공급망을 조사하고 있다.

이탈리아 밀라노 법원이 중국 하청업체의 노동 착취를 방치·조장한 혐의로 디올 이탈리아 지사의 가방 제조업체 디올SRL에 대해 '사법행정 예방 조치'를 명령하고, 1년간 업체를 감독할 '사법행정관'을 임명했다고 전했다.

이번 34쪽 분량의 법원 판결문을 통해 디올 가방을 만드는 하청업체 4곳의 노동 실태가 드러났다. 공장은 중국이나 필리핀에서 온 불법 체류자를 주로 고용했는데 밤샘 근무와 휴일 근무 등 장시간 노동에 시달린 것으로 파악됐다.

이렇게 생산 비용을 절감한 업체는 가방 1개를 53유로(약 8만 원)라는 싼값에 디올로 넘겼다. 디올은 이 가방을 매장이나 백화점에서 2600유로(약 384만 원)를 받고 팔았다.

법원은 디올이 공급 업체의 가방 생산 조건이 어떤지 기술 능력은 어떤지 확인하지도 않았다며, 하청업체 노동착취에 일부 책임이 있다고 봤다.

한편, 4월에는 조르지오 아르마니가 법원으로부터 같은 처분을 받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271,000
    • +0.97%
    • 이더리움
    • 4,812,000
    • +0.75%
    • 비트코인 캐시
    • 532,000
    • -0.65%
    • 리플
    • 876
    • +14.51%
    • 솔라나
    • 223,300
    • +1.5%
    • 에이다
    • 624
    • +2.97%
    • 이오스
    • 860
    • +5.26%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56
    • +8.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50
    • +4.98%
    • 체인링크
    • 19,970
    • +1.47%
    • 샌드박스
    • 475
    • +3.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