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생존자 66% “재발 두려움과 불안” 정서적 어려움 경험

입력 2024-06-13 12: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리슨투페이션츠, 6월 첫 주 ‘암 생존자 주간’ 맞아 설문조사 진행

(사진제공=리슨투페이션츠)
(사진제공=리슨투페이션츠)

암 생존자의 과반은 재발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으로 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 전문 리서치 서비스 ‘리슨투페이션츠’는 6월 첫째 주 암 생존자 주간을 맞아 ‘암 생존자가 일상생활 복귀 시 겪는 어려움’이라는 주제로 5월 29일부터 6월 11일까지 2주간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13일 결과를 발표했다.

암 생존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조사는 리슨투페이션츠의 세 번째 설문조사로, 암 생존자들의 더 나은 투병환경을 조명하고자 진행했다. 암 생존자 111명이 참여해 경험을 공유했다.

응답자의 66%는 정서적 어려움(우울, 무기력, 불면, 재발에 대한 두려움 등)을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매우 많다(20%) △많다(46%) △보통(26%) △적다(6%) △매우 적다(2%) 등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정서적 어려움의 종류로는 재발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66%)이 가장 많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어 자신감 저하와 무기력(12%), 피로감(11%)도 적지 않은 응답률을 보였다. 우울과 흥미 상실(5%), 외로움과 고독감(3%) 등도 암 생존자들의 고충으로 꼽혔다.

구체적으로 ‘직장에서 성공을 위해 달려가다 넘어진 느낌이라 업무에 흥미를 잃었다’, ‘회식 등 사내 활동에 참여하지 못한다’ 등의 경험이 공유됐다.

대인관계 및 사회생활 역시 응답자의 43%가 많은 어려움을 호소했다. 구체적으로 △매우 많다(11%) △많다(32%) △보통(29%) △적다(18%) △매우 적다(10%) 등의 응답률이 집계됐다.

대인관계 및 사회생활 어려움의 원인으로는 건강 악화에 대한 우려(34%)와 암 환자에 대한 주변인들의 이해 부족(25%)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신체적 어려움(17%)과 조직생활에 대한 두려움(9%), 정서적 어려움(8%), 사회적 편견과 차별(7%) 순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사회생활의 어려움(취업, 직장복귀 등 경제생활)의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매우 많다(23%) △많다(41%) △보통(22%) △적다(11%) △매우 적다(3%) 등의 응답률이 집계됐다.

한편, 암 생존자들의 신체적 어려움 역시 일상생활에 타격을 주는 것으로 파악됐다. 응답자의 58%는 신체적 어려움을 ‘많이’ 경험한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일상생활에서 겪는 신체적 어려움(피로, 통증, 부종 등)의 정도를 묻는 질문에 △매우 많다(16%) △많다(42%) △보통(27%) △적다(10%) △매우 적다(5%) 등의 응답률이 집계됐다.

이들이 겪는 신체적 어려움으로는 피로(50%)와 신체 기능 저하(25%)가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통증(9%)과 부종(4%)을 경험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의 자문을 맡은 유은승 고려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 교수는 “암 생존자들은 피로 개선을 위해 근거가 부족한 보완·대체요법이나 건강보조식품 등에 큰 비용과 시간을 들인다”라며 “장기간 지속되는 피로는 건강에 대한 우려를 낳고, 이는 곧 재발에 대한 두려움을 증가시키는 악순환을 보인다”라고 우려했다.

유 교수는 “국내외에서 피로와 암 재발 두려움을 완화시키는 데 효과적인 치료법들이 개발돼, 효과가 보고되고 있다”라며 “국내 의료현장에서도 피로와 암 재발 두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개입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명성옥 리슨투페이션츠 대표는 “국내 암 생존자 수가 200만 명을 넘어선 지 수년째지만, 그들의 사회복귀는 여러 면에서 어려움이 많다”라며 “앞으로도 리슨투페이션츠는 암 및 중증질환 환자 중심의 목소리를 전해 사회가 깊은 통찰력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협박과 폭행·갈취 충격 고백…렉카연합·가세연, 그리고 쯔양 [해시태그]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451,000
    • +1.04%
    • 이더리움
    • 4,400,000
    • +0.85%
    • 비트코인 캐시
    • 528,000
    • +6.95%
    • 리플
    • 693
    • +8.62%
    • 솔라나
    • 195,900
    • +1.24%
    • 에이다
    • 581
    • +2.65%
    • 이오스
    • 742
    • +0.41%
    • 트론
    • 196
    • +3.16%
    • 스텔라루멘
    • 132
    • +3.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550
    • +3.93%
    • 체인링크
    • 18,100
    • +2.32%
    • 샌드박스
    • 436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