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코리아, 창립 3주년 기념 ‘모두:나 바자회’로 나눔 실천

입력 2024-06-13 11: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역사회 환원 사회공헌 브랜드…위기 임산부·영아 위한 기금 마련

▲모더나코리아 임직원들이 사회공헌 브랜드 ‘모두:나(MORE DO NA)’를 론칭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 중이다. (사진제공=모더나코리아)
▲모더나코리아 임직원들이 사회공헌 브랜드 ‘모두:나(MORE DO NA)’를 론칭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 중이다. (사진제공=모더나코리아)

모더나코리아는 창립 3주년을 맞아 모더나의 지역사회 환원 문화를 실천하는 사회공헌 브랜드 ‘모두:나(MORE DO NA)’를 론칭하고, 첫 활동으로 위기 임산부와 영아를 위한 기금 마련 바자회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모두:나는 개인과 공동체가 함께 참여하고, 더 많은 행동과 실천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노력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모더나의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략 중 커뮤니티에 해당하는 네 가지 요소 △자원봉사 △매칭 기부 △자선 기부 △인도주의적 구호를 반영해 기획했다.

모더나코리아는 첫 활동으로 기부 문화를 조성하고 환경을 위한 재활용품 활성화를 위해 ‘모두:나 바자회’를 진행했다. 이번 바자회에서 임직원들은 의류, 도서, 생활용품 등 소장품과 직접 만든 물품을 기부했다.

본사의 매칭 프로그램을 통해 임직원 기부금과 모더나 자선재단(Moderna Charitable Foundation) 매칭금이 더해져, 임직원이 투표로 선정한 기관에 전달되는 지원이 두 배가 될 예정이다.

손지영 모더나코리아 대표는 “모더나코리아 창립 후 지난 3년 동안 한국 사회의 코로나19 극복에 기여를 할 수 있었다는 점에 기쁘게 생각하며, 지속되는 코로나19 변이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신속하게 백신을 업데이트하고 중증화와 사망 예방을 위하여 정부 및 의료진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더나는 ESG 전략을 통해 지역 사회의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모두:나를 통해 지역사회 환원 문화를 이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모두:나 바자회의 수익금은 홀트아동복지회에 전달돼 위기 임산부와 영아를 지키기 위한 지원 활동에 사용된다. 모더나코리아는 2022년부터 모더나 자선재단을 통한 임직원들의 기부활동을 진행해 왔으며, 지난해에는 위기가정 아동을 보호하고 응원하는 마음을 담은 북커버를 임직원들이 제작해 홀트아동복지회에 전달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095,000
    • +2.21%
    • 이더리움
    • 4,474,000
    • +1.13%
    • 비트코인 캐시
    • 520,500
    • -0.19%
    • 리플
    • 746
    • -1.19%
    • 솔라나
    • 203,400
    • +3.67%
    • 에이다
    • 606
    • -0.82%
    • 이오스
    • 781
    • +2.76%
    • 트론
    • 192
    • -2.54%
    • 스텔라루멘
    • 14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00
    • +3.69%
    • 체인링크
    • 18,570
    • +1.81%
    • 샌드박스
    • 443
    • +0.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