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욕증시, ‘연준 年 1회 인하’에도 인플레에 안도…S&P·나스닥 또 최고치

입력 2024-06-13 08:51 수정 2024-06-13 14: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준, 연내 금리인하 전망 3→1회로 하향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3.3%로 완화
AI 장착 애플 3%↑…장중 한때 1위 탈환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뉴욕증시는 12일(현지시간) 혼조로 종료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점도표에서 금리인하 횟수 전망을 올해 1회로 줄였지만 인플레이션이 완화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투자심리가 엇갈렸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5.21포인트(0.09%) 내린 3만8712.21로 종료, 보합세를 나타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3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S&P500지수는 45.71포인트(0.85%) 상승한 5421.0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64.89포인트(1.53%) 오른 1만7608.44에 마감했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낸 성명에서 예상대로 금리를 현행 연 5.25∼5.50%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발표한 경제전망에서 연내 금리인하 전망을 기존 3회에서 1회로 낮췄다.

이러한 ‘매파’적인 결정에도 시장은 같은 날 공개된 소비자물가 둔화에 안도했다. 이날 미 노동부는 5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3%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4월 상승률(3.4%) 대비 줄며, 연초부터 고조됐던 물가에 대한 우려가 후퇴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FOMC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이 상당히 완화되었지만 여전히 너무 높다”면서 “물가상승률을 연준 목표인 2%로 낮추는 데 예상보다 더딘 진전으로 인해 금리 인하 기대감이 밀려났다”고 설명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페드워치 툴에 따르면 시장이 바라보는 9월 0.25%포인트(p) 금리인하 가능성은 전일 46.8%에서 61.5%로 높아졌다.

애플은 2.86% 상승했다. 새로 출시한 인공지능(AI) 서비스 ‘애플 인텔리전스’가 긍정적으로 평가 받으며 주가가 전일 7.26% 상승에 이어 이날도 3% 가까이 오른 것이다. 장중 한때는 시가총액 1위 자리를 되찾기도 했다. 애플은 최근 엔비디아에 밀려 3위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 엔비디아도 각각 1.94%, 3.55% 강세를 띠었다.

테슬라도 3.88% 뛰었다. ‘돈나무 언니’로 불리는 캐시 우드의 자산운용사 아크 인베스트먼트가 테슬라 주가를 2029년에 주당 2600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 영향이다.

우주관광기업인 버진갤럭틱홀딩스는 이사회가 상장을 유지하기 위해 20대 1로 주식을 병합한다고 발표하자 5.46%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3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 대비 0.60달러(0.77%) 오른 배럴당 78.50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8월물 브렌트유는 0.68달러(0.83%) 증가한 배럴당 82.60달러로 집계됐다.

금값은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8월 인도분 금 선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28.20달러(1.21%) 오른 온스당 2354.80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뉴욕 채권시장에서 미국 채권금리의 벤치마크 역할을 하는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일보다 10.7bp(1bp=0.01%포인트) 내린 4.2950%를 기록했다.

미 달러화는 약세를 나타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 지수)는 전날보다 0.56% 내린 104.65로 조사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77,000
    • +1.22%
    • 이더리움
    • 4,913,000
    • +0.82%
    • 비트코인 캐시
    • 553,500
    • +2.5%
    • 리플
    • 828
    • +2.86%
    • 솔라나
    • 237,800
    • +0.63%
    • 에이다
    • 607
    • -0.33%
    • 이오스
    • 850
    • +0.59%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8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800
    • +2.93%
    • 체인링크
    • 19,780
    • +0.92%
    • 샌드박스
    • 485
    • +3.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