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항공청, 달‧화성 착륙 이끈다…尹 “2045년까지 100조원 투자”

입력 2024-05-30 20: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우주항공청 개청식 및 제1차 국가우주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우주항공청 개청식 및 제1차 국가우주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 )

정부가 우주항공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우주항공청 개청에 발맞춰 우주항공 5대 강국 실현을 위한 청사진을 발표했다. 정부는 광복 100주년인 2045년 화성에 태극기를 꽂기 위한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해 한강의 기적, 반도체의 기적에 이어 우주의 기적을 구현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 청사에서 열린 개청 기념행사에 참석해 “우주항공청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연구개발(R&D)과 우주항공산업 생태계를 중점 지원하고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을 길러내 ‘뉴스페이스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2032년 달에 우리 탐사선을 착륙시키고, 2045년 화성에 태극기를 꽂기 위한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2027년까지 관련 예산을 1조5000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2045년까지 약 100조 원의 투자를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00년 전 대항해 시대에 인류가 바다를 개척해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듯 이제 우리가 우주 항로를 개척해 새로운 시대를 열고 ‘스페이스 스탠더드’를 선도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행사에 이후 제1회 국가우주위원회를 주재하고 우주 광개토 프로젝트를 실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윤영빈 초대 우주항공청장은 △수송 △위성 △탐사 △항공 등 4대 우주항공 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우주항공경제 본격 창출 △우주항공 정책 컨트롤타워 기능 강화 △우주항공 국제 영향력 확대 3대 우주항공 기반을 마련해 5대 우주 강국에 진입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가장 눈에 띄는 사업은 재사용 발사체 개발이다. 우주항공청은 스페이스X가 독점하는 재사용 발사체 시장에 뛰어들어 우주수송 분야에서 500㎏급 위성을 저궤도에 투입하는 것을 목표로 관련 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윤 청장은 “글로벌 발사 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해 차세대 발사체를 개발하고 누리호 반복 발사 준비와 재사용 발사체 기술을 조기에 확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간 주도의 위성정보 활용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15cm급 해상도의 첨단위성 개발과 우주 광통신, 우주인터넷 등 미래 위성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국가위성 개발 고도화, 한국형 위성항법 시스템 기반 구축 등을 추진한다. 독자적인 심우주 탐사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달 착륙선 개발 및 달 기지 확보 등 달 관측·탐사 수행 △화성 궤도선 및 화성 착륙선 개발·탐사 등을 추진한다.

정부는 민간과 정부가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글로벌 수준의 민간 주도 우주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우주항공산업을 국가 주력산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규제 개선 및 수출지원, 우주산업 삼각 클러스터 조성, 민간 대상 우주항공 분야 조달 등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절차, 제도 정비를 추진한다.

정부는 우주항공 정책 컨트롤타워 기능도 강화한다. 우주항공청 중심으로 국가우주위원회를 활성화하고 우주항공 분야 법 제도 정비 및 정부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우주항공 분야에서 선도국가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국제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윤 청장은 “우주항공청 주관 산학연 협력체제의 주요국·신흥국 양자협력과 국제기구 교류를 확대하고 대형 국제협력 우주탐사에 참여하고 우주 국제 협력 전략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진경·김승규 결혼식…손흥민·김민재·황희찬 등 국가대표 총출동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단독 용역업체가 수익금 관리?…한국콘텐츠진흥원 '부외현금' 관행 적발
  • 게임 맛집 슈퍼셀의 야심작 '스쿼드 버스터즈'…"간단한데 맛있다"[mG픽]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 연돈볼카츠 점주들 "월 3000만 원 예상 매출 허위" vs 더본코리아 "사실과 달라"
  • 단독 “호봉제 폐지”…현대차, 연구·일반직 임금체계 개편 재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6.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040,000
    • -0.68%
    • 이더리움
    • 4,801,000
    • -3.11%
    • 비트코인 캐시
    • 545,000
    • -6.44%
    • 리플
    • 698
    • -0.14%
    • 솔라나
    • 193,400
    • -4.3%
    • 에이다
    • 527
    • -7.54%
    • 이오스
    • 779
    • -11.28%
    • 트론
    • 163
    • -1.21%
    • 스텔라루멘
    • 128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500
    • -7.8%
    • 체인링크
    • 19,100
    • -5.49%
    • 샌드박스
    • 443
    • -10.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