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美 국채 금리 급등에 하락…다우 1.06%↓

입력 2024-05-30 07:01 수정 2024-05-30 08: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8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8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가 29일(현지시간) 미국 국채 금리 급등에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411.32포인트(1.06%) 하락한 3만8441.54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9.09포인트(0.74%) 밀린 5266.95에, 나스닥종합지수는 99.30포인트(0.58%) 떨어진 1만6920.58에 각각 거래를 끝냈다.

최근 시장에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시기가 늦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와 더불어 투자자들이 대규모 국채 물량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면서 중장기물 국채 금리가 급등했고, 주식의 상대적 고평가를 의식한 매도세가 확산했다.

장기금리 벤치마크인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4.63%까지 상승해 이달 초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재무부는 이날 440억 달러 규모의 7년 만기 국채 입찰을 진행했고 7년물 금리는 4.650%로 확정됐다. 응찰률은 2.43배로 앞선 6차례의 입찰 평균치(2.53배)를 밑돌았다. 직접 낙찰률 역시 16.1%로 최근 6번 입찰 평균치(17.6%)에 미치지 못했다. 전날 2년물과 5년물 국채 입찰 수요 악화에 이어 7년물마저도 시장이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 셈이다.

애덤 턴퀴스트 LPL파이낸셜 수석 기술 전략가는 “오늘은 전부 말 그대로 금리와 관련된 것이었다”며 “10년물과 2년물 금리는 불편한 수준에 이르렀고, 몇몇 투자자들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준은 경기평가보고서인 베이지북에서 미국 경제가 4월 초 이후 대부분 지역에서 완만하고 느린 페이스로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 경제가 전반적으로 확장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후퇴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을 비롯한 연준 인사들은 최근 수 주 동안 인플레이션이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다는 더 큰 확신을 심어줄 증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혀왔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툴에 따르면 연방기금금리 선물시장에서 마감 무렵 연준이 9월 기준금리를 동결할 확률은 45.8%로 나타났다. 전날 수치에서 크게 움직이지 않았다.

이날 업종별로는 S&P500지수 가운데 에너지, 산업재료, 유틸리티 등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 대비 1.36포인트 상승한 14.28을 기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파리올림픽 1개월 앞] 2024 파리올림픽의 경제학
  • 단독 영화-OTT 경계 모호…'영상물'·'영상콘텐츠'로 개념 확장한다
  • “호텔 서비스 이식”…‘큰 손’ 시간 점유 신세계百 강남점(르포) [진화하는 백화점]
  • 꼴찌의 반란…AI 지각생 애플·카카오 서비스로 승부수
  • 거세지는 해외 투기자본 습격… ‘경영권 방패’ 입법 서둘러야 [쓰나미 막을 뚝, 포이즌필]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192,000
    • -5.5%
    • 이더리움
    • 4,751,000
    • -2.08%
    • 비트코인 캐시
    • 503,000
    • -7.28%
    • 리플
    • 670
    • -1.47%
    • 솔라나
    • 185,500
    • +0.82%
    • 에이다
    • 535
    • -1.47%
    • 이오스
    • 801
    • +0.13%
    • 트론
    • 169
    • +0.6%
    • 스텔라루멘
    • 126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000
    • -4.83%
    • 체인링크
    • 19,050
    • +0.85%
    • 샌드박스
    • 462
    • +0.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