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글로벌, 창사 이래 최대 영업익 전망”

입력 2024-05-29 08: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IBK투자증권, 투자의견 ‘매수’‧목표주가 2만1000원 신규 제시

IBK투자증권이 한미글로벌에 대해 해외 부문 성장을 중심으로 올해 창사 이래 최대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2만1000원을 신규 제시했다. 전 거래일 기준 종가는 1만6560원이다.

29일 조정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한미글로벌은 올해 1분기 연결 매출액은 1018억 원, 영업이익 84억 원을 기록했다”며 “호실적은 고마진인 해외 비중 확대와 저마진 책임형 시공 부문 매출 비중 감소에서 기인한다”고 했다.

조 연구원은 “한미글로벌의 최대 매출원인 하이테크 사업부는 주요 반도체와 이차전지 고객사의 투자 확대 기조로 외형이 견조하게 유지될 것”이라며 “특히 주요 고객사인 삼성전자 P5 투자 지속과 과거 수주 이력을 보유한 SK하이닉스의 투자 재개에 따라, 배후 환경은 2027년까지 확연히 개선된 상태”라고 했다.

그는 “해외 부문에서는 전년 대비 큰 성장이 전망된다”며 “그동안 발목을 붙잡던 자회사 오탁의 충당금 적립은 지난해 4분기에 마무리됐고, 기 수주된 중동 지역 물량들이 올해부터 점차 매출로 발현될 것”이라고 했다.

조 연구원은 “1분기 해외 매출 비중이 전년 동기 46.9%에서 56.9%로 증가한 것처럼, 하반기로 갈수록 해외 비중이 점차 늘어날 것”이라며 “특히 사우디 지역 매출은 올해 400억 원, 내년에는 500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했다.

또 그는 “매출 규모는 신규 수주가 추가된다면 증가할 여지가 충분하며, 현재 네옴과 사우디 비전 2030 사업들이 진행 중이기에 수주 파이프라인은 점차 증가 중”이라며 “사우디의 전체 사업 규모는 공사비 상승으로 인한 빠른 예산 감소로 축소됐지만, 전체 발주 규모 면에서는 2027년까지 매년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종합] 엔비디아 6%대 급락에 뉴욕증시 혼조…나스닥 1.09%↓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11:5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598,000
    • -3.77%
    • 이더리움
    • 4,727,000
    • -1.83%
    • 비트코인 캐시
    • 528,500
    • -0.84%
    • 리플
    • 671
    • -0.15%
    • 솔라나
    • 187,300
    • +4.52%
    • 에이다
    • 544
    • +1.87%
    • 이오스
    • 802
    • +1.52%
    • 트론
    • 170
    • +1.19%
    • 스텔라루멘
    • 127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800
    • -0.4%
    • 체인링크
    • 19,650
    • +5.99%
    • 샌드박스
    • 462
    • +1.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