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계 "한일중 정상회의, 3국간 협력 재개·강화 천명한 역사적인 계기"

입력 2024-05-27 1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중견련)
(사진제공=중견련)

중견기업계가 27일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공동선언에 대해 3국 간 분야별 협력 재개와 강화를 천명한 역사적인 계기라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중견기업연합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가까운 이웃이자 핵심적인 비즈니스 파트너인 3국의 긴밀한 관계를 더욱 심화하고 건설적인 미래 비전을 폭넓게 공유함으로써, 불안정한 세계 경제의 격변에 효과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동북아의 호혜적 평화 체제를 공고히 하는 실질적 변화를 끌어내는 데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일중 공동선언이 정치적 구두선에 그치지 않고 상호 협력·발전의 유의미한 돌파구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3국 정상회의 정례화는 물론, 2030년까지 연간 인적 교류 4000만 명 달성, 기후변화 대응과 경제통상 협력 등 6대 협력 분야를 중심으로 구체적인 실행 프로그램을 신속하게 가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외교안보대화 신설,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 재개 등 한중 회담의 성과를 빠르게 추진해 양국 관계 경색에 대한 우려를 불식해야 한다"며 "내달 출범할 한일 수소협력대화, 자원협력대화 등 한일 양국 산업 경쟁력 강화의 토대를 빠르게 구축하고, 안정적인 경제 성장의 기반인 외교·안보 분야의 엄중한 현안을 해결할 깊고 지속적인 대화를 이어가야 한다"고 했다.

또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등 뒤이어 예정된 많은 외교적 노력이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의 실효적인 성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정부는 물론 민간 외교의 중심인 기업을 비롯한 각계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중견기업계는 보다 혁신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우리 기술과 산업 경쟁력을 높임으로써 한일중 통상 협력의 견실한 지반을 조성하고, 정부와 민간을 아우르는 소통의 첩경으로서 다각적인 물적·인적 교류를 확대하는 데 진력하겠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238,000
    • -1.71%
    • 이더리움
    • 4,922,000
    • -1.22%
    • 비트코인 캐시
    • 536,000
    • -3.16%
    • 리플
    • 682
    • -1.73%
    • 솔라나
    • 183,600
    • -3.82%
    • 에이다
    • 530
    • -3.28%
    • 이오스
    • 795
    • -2.21%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29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800
    • -3.49%
    • 체인링크
    • 19,840
    • -2.94%
    • 샌드박스
    • 462
    • -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