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기시다 “北비핵화‧한반도 안정 3국 공동이익 확인”

입력 2024-05-27 13: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기시다 “北인공위성 발사 예고 강력히 중지 촉구”
“자유롭고 공정한 국제경제 질서 중요성 지적”
“3국과 아세안 협력 추진 중요 신속금융프로그램 창설”
“RCEP 협정 플러스 지향·미래지향적 FTA 의견 나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7일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안정이 일·중·한 3국의 공동의 이익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경제 분야에 대해서는 “자유롭고 공정한 국제 경제 질서의 유지와 그리고 강화의 중요성을 지적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지역의 평화와 번영의 막중한 책임을 공유하는 우리 3국이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결의를 재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를 감행한다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강력히 중지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에 대해서도 “세계 어디서든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3가지 주제에 초점을 두고 일본 입장을 설명했다. 우선 3국 이해와 신뢰를 키우기 위한 ‘인적 교류’ 중요성을 언급하며 “대학 간 교류와 관광으로 인적 교류를 촉진하고, 내년부터 2년간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하자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속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저출생·고령화 대책과 같은 3국 공통의 사회·경제적 과제와 그리고 글로벌 과제 해결에 힘쓰고, 우리 3국이 솔선하여 선진적인 무대를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또 “지역 전체의 안정과 번영을 위하여 일중한 3국과 아세안과의 협력 추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그 일환으로 신속 금융 프로그램 창설 등 아세안과의 협력이 꾸준히 진전되고 있음을 세 정상은 환영했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무역과 투자 양면에서 깊은 관계를 맺고 있는 우리 3국이 RCEP 협정 플러스를 지향하고 또 높은 수준의 규범을 포함하는 미래지향적 일중한 FTA의 바람직한 모습에 관해 솔직한 의견을 나누자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 “납치 문제의 즉시 해결을 위해 양 정상께 계속 지원해 주실 것을 요청드렸다. 양 정상께서 이해를 표명해 주셨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일본에서 개최될 차기 정상회의를 향해 3국 간 협력을 오늘날 우리가 직면한 과제에 대응하는 형태로 발전시키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23,000
    • +0.44%
    • 이더리움
    • 4,979,000
    • -0.34%
    • 비트코인 캐시
    • 554,500
    • +1.28%
    • 리플
    • 694
    • -0.57%
    • 솔라나
    • 189,700
    • -0.94%
    • 에이다
    • 547
    • +0.37%
    • 이오스
    • 815
    • +1.12%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33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800
    • +0.32%
    • 체인링크
    • 20,360
    • +0.2%
    • 샌드박스
    • 470
    • +2.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