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소리길 존폐 논란…"철거하라" vs "위로받았다"

입력 2024-05-27 10: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김천시에 조성된 '김호중 소리길'을 철거해야 한다는 민원이 쏟아지는 가운데 김호중 팬들은 철거를 반대 뜻을 고수했다.

김호중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는 26일 성명을 내고 "최근 '김호중 소리길'을 철거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는 소식에 팬들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밝혔다. 김천시에 따르면 매년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이곳을 방문했다.

현재 김천시 홈페이지에는 '김호중 소리길'을 철거하라는 민원이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천시는 2021년 사업비 2억 원을 들여 김호중이 졸업한 김천예고 일대에 '김호중 소리길'을 조성하고 벽화와 포토존 등을 설치했다.

▲25일 경북 김천시 교동 '김호중 소리길'이 주말임에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경북 김천시 교동 '김호중 소리길'이 주말임에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김호중 갤러리는 "'김호중 소리길'은 준공되기도 전에 이미 입소문을 타면서, 여행객들을 불러 모으며 시에 활력을 불어넣었으며, 준공 이후 매년 10만 명 넘는 관광객이 이곳을 방문하면서 지역경제 발전에도 이바지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호중 소리길은 황량했던 골목길을 번듯한 여행 명소로 둔갑시켰으며, 곳곳에 숨은 관광자원들을 찾아내 활력 넘치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갔다. 팬들은 김호중 소리길을 통해 김호중의 발자취를 느끼며, 많은 영감을 얻고 위안받았다"라고 했다.

또한, 이들은 "이처럼 김호중 소리길은 김천시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자리매김한 만큼 철거는 시기상조라 생각하며, 향후 재판을 통해 형이 확정된 이후에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 판단된다"라고 덧붙였다.

김천시는 "철거를 내부적으로 검토는 하고 있다"라면서도 "김호중이 구속은 됐지만 김호중길 철거 여부는 수사결과를 지켜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련 문의 전화도 많이 걸려 오고 철거 요청 게시글도 많이 올라온다"라며 "응대하고 있지만, 난감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법원은 24일 김호중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상·사고 후 미조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호중은 현재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가족이라 참았지만"…장윤정→박세리, 부모에 눈물 흘린 자식들 [이슈크래커]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여름 휴가 항공권, 언제 가장 저렴할까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663,000
    • +0.76%
    • 이더리움
    • 5,016,000
    • +4.41%
    • 비트코인 캐시
    • 551,500
    • +3.47%
    • 리플
    • 699
    • +3.4%
    • 솔라나
    • 194,300
    • +3.52%
    • 에이다
    • 547
    • +4.79%
    • 이오스
    • 807
    • +5.22%
    • 트론
    • 165
    • +1.23%
    • 스텔라루멘
    • 131
    • +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300
    • +6.21%
    • 체인링크
    • 20,310
    • +8.03%
    • 샌드박스
    • 457
    • +6.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