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될까…오늘 영장실질심사, 정오께 출석

입력 2024-05-24 06: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 등을 받는 가수 김호중 씨(33)가 영장실질심사가 24일 진행된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중앙지법은 김호중과 소속사 대표 이광득 씨, 소속사 본부장 전 모 씨 등 3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김호중은 정오, 이 씨는 오전 11시 30분, 전 씨는 오전 11시 45분 각각 영장 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앞서 김호중 측은 23~24일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을 위해 일정을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경찰은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22일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의 우려도 크다"라면서 "담당 검사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절차에 직접 출석해 의견서를 제출하고 구속 의견을 충분히 개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매니저가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이 차량 소유주가 김호중인 것을 확인하고 사실관계를 추궁해 김호중이 뒤늦게 자신이 운전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끝까지 부인하던 음주운전 사실도 시인했다.

이 씨는 사고를 은폐하기 위해 소속사 매니저에게 대리 자수하라고 지시했고 전 씨는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폐기한 혐의를 받는다.

한편, 김호중은 23일 공연은 강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커버드본드 활성화’ 팔 걷었지만…은행 유인책 마련 과제 [고정금리를 키워라下]
  • "100대 1 청약보다 매매"…서울 신축 아파트 오름세 '탄력'
  • 금리 올려도 잡히지 않는 가계대출…'마통'도 늘어
  • 여전채 금리 연 3%대에도…카드사 자금조달 부담 여전
  • 양민혁, 손흥민과 함께 런던에서?…토트넘 이적 임박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425,000
    • -0.99%
    • 이더리움
    • 4,655,000
    • -4.28%
    • 비트코인 캐시
    • 507,000
    • -1.36%
    • 리플
    • 858
    • +2.75%
    • 솔라나
    • 250,100
    • +3.22%
    • 에이다
    • 570
    • -0.87%
    • 이오스
    • 829
    • +1.47%
    • 트론
    • 187
    • -0.53%
    • 스텔라루멘
    • 144
    • +2.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300
    • +0.48%
    • 체인링크
    • 18,750
    • -3.2%
    • 샌드박스
    • 446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