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갑질 논란' 부정…"필요하면 법적 조치"

입력 2024-05-24 20: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관련 의혹 대부분 반박
"필요하면 법적 조치"
메신저 감시 일부 인정

▲24일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일련의 갑질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출처=보듬TV 유튜브채널)
▲24일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일련의 갑질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출처=보듬TV 유튜브채널)

'갑질 논란'에 휩싸였던 반려견 훈련사인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그는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24일 강형욱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55분 분량의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배우자인 수잔 엘더 보듬컴퍼니 이사도 나섰다. 두 사람을 관련 의혹 대부분을 부인했다.

동영상은 세간에 알려진 의혹들에 대해 화면에 등장하지 않는 인물이 질문을 던지면 강 대표 부부가 대답하는 인터뷰 형식이었다.

강 대표는 "대표로서 부족해 생긴 이 문제에 대해선 최선을 다해 해명하고, 저한테 섭섭한 부분이 있던 분들이 계셨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정말 많은 억측과 비방들이 있는 걸 알고 있고, 많은 허위가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만 멈춰달라.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도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직원들을 폐쇄회로TV(CCTV)로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도난이 있을 수 있고 외부인이 들어올 수도 있어서 CCTV가 필요했다"며 "한두 분이 'CCTV에 감시당하는 것 같다'고 계속 불만을 말했다"고 설명했다.

직원들끼리 주고받은 메시지를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일부를 인정하면서도 잘못을 시인하지는 않았다.

수전 엘더 보듬컴퍼니 이사는 "유료 메신저에서 직원들 메시지 내용을 볼 수 있는 관리자 페이지가 생성된 걸 발견했다"며 "특정 요일에만 메시지 이용량이 집중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직원들 대화를 훔쳐보는 것 같아서 관두려 했는데, (강 대표 부부의) 6∼7개월 된 아들 이름이 나오는 걸 보고 눈이 뒤집혔다"며 "아들과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걸 두고 '부부가 아들을 앞세워 돈을 번다'라고 욕하는 등의 내용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네 명의 직원이 이런 대화를 나눈 걸 확인했고, 메시지를 훔쳐본 건 잘못이지만 짚고 넘어가야겠다고 생각했다. 며칠 지나 대면해서 이야기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반려견 '레오'가 방치된 채 숨을 거두게 했다는 의혹에는 "직원들은 잘 모르시겠지만, 저는 저녁 늦은 시간이나 아침 일찍 회사에 가 있는 일이 많다. 아침마다 레오를 돌봐주고 물로 닦아줬고, 시간이 허락할 때마다 같이 시간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훈련비를 입금하지 않은 견주의 반려견에게 사료를 주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선 "보듬컴퍼니는 위탁 서비스를 하지 않는다. 우리 회사의 프로그램을 아예 모르는 분이 한 얘기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강 대표는 개 목줄을 던지거나 폭언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보듬컴퍼니 폐업과 해고 통보, 직원들의 처우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직원들이 모두 그만둬서 폐업을 결정했다는 의혹에는 "그렇지 않다"며 "채용하려면 할 수 있다. 서비스를 종료하는 것과 함께 일하던 분들하고 헤어지는 게 맞물렸을 뿐이지 그 분들이 그만둬서 폐업하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한 직원에게 9670원의 월급을 지급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그분은 월급을 받는 일반적인 사원이 아니라 발생시킨 매출 일부를 성과보수로 받는 사업자 계약을 맺은 분이었다"며 "그분이 일을 그만두신 뒤에 환급이 많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금을 제외했더니 입금해드릴 돈이 9670원이었다. 정말 임금을 떼먹으려는 생각이었다면 그걸 왜 입금했겠나"라고 반문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22,000
    • +0.28%
    • 이더리움
    • 4,975,000
    • -0.62%
    • 비트코인 캐시
    • 554,000
    • +0.91%
    • 리플
    • 694
    • -0.72%
    • 솔라나
    • 189,300
    • -2.37%
    • 에이다
    • 547
    • +0.18%
    • 이오스
    • 813
    • +0.74%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33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000
    • +0.8%
    • 체인링크
    • 20,500
    • +0.89%
    • 샌드박스
    • 470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