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1분기 중ㆍ저신용자 대출 비중 33.2%

입력 2024-05-24 15:24 수정 2024-05-24 15: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ㆍ저신용자 신용대출 누적 6조3000억원 공급
대안정보 활용한 CSS 고도화 건전성 관리

케이뱅크는 올해 1분기말 중ㆍ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이 33.2%를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9.3%포인트(p), 지난해말 대비 4.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올해 1분기 동안 공급한 중ㆍ저신용자 신용대출 규모는 3000억 원이다. 2017년 4월 출범 이후 올 1분기까지 공급한 중ㆍ저신용자 신용대출 규모는 누적 6조3000억 원이다.

케이뱅크는 올 1분기 포용금융 실천을 위해 △비상금대출 이자 캐시백 △소상공인 이자 캐시백 △영세자영업자 긴급생계비 지원 등을 실시했다.

지난 2월 처음 비상금대출을 받는 고객에게 한 달 치 이자를 지원했다. 약 2만7000여 명의 소상공인 고객에게 51억 원 규모의 이자 캐시백을 지급했다.

또 올해 설을 맞두고 영세자영업자의 긴급생계비와 물품구입자금 지원을 위해 신용회복위원회에 5000만 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케이뱅크는 중ㆍ저신용자 대출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건전성을 관리하기 위해 다양한 대안정보를 활용해 CSS 고도화를 추진 중이다.

3월 인터넷은행 최초로 네이버페이와 협업해 비금융데이터 기반 ‘네이버페이 스코어’를 도입했다. 이동통신 3사의 신용평가 합작사 통신대안평가준비법인이 향후 선보일 통신데이터 기반 모형 ‘텔코CB’도 연내 도입할 계획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ㆍ저신용자 대출을 확대하며 포용금융을 실천하고 다양한 대안정보를 활용한 CSS 고도화로 건전성까지 안정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해외기업 '하도급 갑질' 꼬리 자른다 [하도급법 사각지대①]
  • '주말 소나기'에도 식지 않는 불볕더위…오후부터 자외선·오존 주의보
  • '엘롯라시코'에 팬들도 탈진…이틀 연속 9:8 '끝내기 혈투'
  • 비트코인, 6만6000달러에서 관망세 계속…"내달 이더리움 ETF 거래 기대감↑"[Bit코인]
  • 김진경·김승규 오늘 결혼…서울서 비공개 결혼식
  • [뉴욕인사이트] 멀어지는 금리인하 시계에도 고공행진…기술주 랠리 지속에 주목
  • 러브버그·모기 출몰…작년보다 등장 빠른 이유
  • 삼성전자, '포브스' 글로벌 순위 21위…전년비 7계단 하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2:15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60,000
    • -0.47%
    • 이더리움
    • 5,051,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594,500
    • -2.62%
    • 리플
    • 684
    • -1.72%
    • 솔라나
    • 208,300
    • +1.81%
    • 에이다
    • 581
    • -0.34%
    • 이오스
    • 902
    • -3.32%
    • 트론
    • 165
    • +1.23%
    • 스텔라루멘
    • 138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300
    • -2.71%
    • 체인링크
    • 20,900
    • +0.34%
    • 샌드박스
    • 526
    • -2.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