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농어가소득 올랐지만…부채 규모는 더 커졌다

입력 2024-05-24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통계청, 2023년 농·어가 경제조사 결과

농가 평균소득 5083만원…전년比 10.1%↑
어가 평균소득 5478만원…전년比 3.5%↑
농·어가부채 각각 전년比 18.7%·11.3%↑

▲통계청이 24일 '2023년 농가 및 어가경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통계청)
▲통계청이 24일 '2023년 농가 및 어가경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통계청)

지난해 농·어가 소득이 1년 전보다 올랐지만, 부채 증가 폭은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농가 및 어가경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농가 평균소득은 5082만8000원으로 전년대비 467만4000원(10.1%) 올랐다. 소득 종류별로는 농업총수입에서 농업경영비를 뺀 농업소득이 17.5% 올랐다. 농업총수입은 농작물수입(10.3%), 축산수입(4.6%) 등 증가로 9.6% 올랐다. 농업경영비는 재료비(-0.4%)가 소폭 감소했지만 노무비(8.2%), 경비(13.0%) 증가로 6.6% 올랐다.

농업외소득은 1999만9000원으로 4.2% 증가했다. 이전소득은 1718만8000원으로 12.7% 증가, 비경상소득은 249만7000원으로 12.4% 올랐다.

농가의 연평균 가계지출은 3795만3000원으로 1년 전보다 6.3%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농가 평균자산은 6억804만3000원으로 1.4% 감소했다. 평균부채는 4158만1000원으로 18.7% 올랐다. 농가부채는 농업용(26.1%), 겸업·기타용(28.1%)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통계청)
(통계청)

지난해 어가 평균소득은 5477만9000원으로 1년 전보다 3.5% 증가했다. 소득 종류별로는 어업소득이 2141만4000원으로 3.3% 올랐다.

어업총수입은 7845만6000원으로 5.7% 줄었다. 어로수입(11.3%)은 증가했지만 양식수입(-18.4%)이 더 크게 떨어진 영향이다. 어업경영비는 5704만1000원으로 8.7% 감소했다. 마찬가지로 어로지출(5.3%) 증가보다 양식지출(-17.6%) 감소 규모가 더 컸기 때문이다.

어업외소득은 1463만2000원으로 15.3% 증가했다. 이전소득은 1619만원으로 5.5% 감소했고, 비경상소득은 254만4000원으로 7.2% 올랐다.

어가의 연평균 가계지출은 3389만2000원으로 전년대비 5.5% 증가했다. 소비지출은 2597만9000원으로 8.8% 증가한 반면 비소비지출은 791만3000원으로 4.1% 감소했다. 지난해 말 기준 어가 평균자산은 5억1427만1000원으로 0.7% 증가했다. 평균부채는 6651만2000원으로 11.3% 증가, 평균소득 증가율 3배를 웃돌았다. 어가부채는 어업용(10.4%), 겸업·기타용(33.0%)을 중심으로 올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72,000
    • +1.18%
    • 이더리움
    • 4,943,000
    • +1.08%
    • 비트코인 캐시
    • 547,000
    • +2.05%
    • 리플
    • 689
    • +0.58%
    • 솔라나
    • 189,200
    • +3.33%
    • 에이다
    • 544
    • +2.26%
    • 이오스
    • 801
    • -0.5%
    • 트론
    • 170
    • +2.41%
    • 스텔라루멘
    • 13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50
    • +5.3%
    • 체인링크
    • 19,470
    • -2.75%
    • 샌드박스
    • 470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