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정부 “빅뱅 승리 나이트클럽 오픈? 해당비자 신청 없었다”

입력 2024-05-24 11: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타락한 한국 스타, 정착 시도"
홍콩 정부 "비자 신청 없었다"

▲외국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국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4)가 홍콩에서 나이트클럽을 열 계획이라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온 이후 홍콩 정부가 이와 관련해 “비자 신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한국의 타락한 스타 승리가 도시(홍콩)에 정착하려 했으나 비자를 신청하지는 않았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홍콩 정부 대변인은 승리 이름은 거론하지 않은 채 "한국의 전 연예인으로부터 비자 신청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현재 한국 국민은 비자 없이 90일까지 홍콩에 머물 수 있다"라며 "앞서 거론한 인물의 인재 취업 비자(talent admission schemes) 신청도 이뤄진 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관련 정부 부처는 정해진 절차에 따라 자격이 있는 사람들의 지원만 승인되게 하도록 인재 취업 비자 신청을 처리할 때 강력한 게이트키핑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콩 언론들은 승리가 '버닝썬 사태'에도 홍콩에 호화주택을 매입했으며, 클럽도 열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근 버닝썬 사건을 조명한 영국 BBC 방송 다큐멘터리가 공개된 것을 계기로 소셜미디어에서 그의 근황이 전해지면서 현지 언론에서는 승리의 홍콩 정착설 보도가 잇따랐다.

2006년 그룹 빅뱅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한 승리는 2015년 사내 이사로 있던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 자금을 빼돌린 혐의, 외국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으로 유죄를 선고 받았다. 그는 1년 6개월간 복역한 후 지난해 2월 만기 출소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해외기업 '하도급 갑질' 꼬리 자른다 [하도급법 사각지대①]
  • '주말 소나기'에도 식지 않는 불볕더위…오후부터 자외선·오존 주의보
  • '엘롯라시코'에 팬들도 탈진…이틀 연속 9:8 '끝내기 혈투'
  • 비트코인, 6만6000달러에서 관망세 계속…"내달 이더리움 ETF 거래 기대감↑"[Bit코인]
  • 김진경·김승규 오늘 결혼…서울서 비공개 결혼식
  • [뉴욕인사이트] 멀어지는 금리인하 시계에도 고공행진…기술주 랠리 지속에 주목
  • 러브버그·모기 출몰…작년보다 등장 빠른 이유
  • 삼성전자, '포브스' 글로벌 순위 21위…전년비 7계단 하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2:4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57,000
    • -0.61%
    • 이더리움
    • 5,040,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595,000
    • -2.22%
    • 리플
    • 687
    • -1.15%
    • 솔라나
    • 207,500
    • +1.67%
    • 에이다
    • 580
    • -0.51%
    • 이오스
    • 904
    • -3%
    • 트론
    • 165
    • +1.23%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250
    • -2.29%
    • 체인링크
    • 20,860
    • +0.29%
    • 샌드박스
    • 523
    • -3.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