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입력 2024-05-24 07:30 수정 2024-05-24 08: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자산운용사 반에크 신청 승인
美증권위 "관련법 규정 일치"
마감 직전까지 승인 불투명
승인 직후 비트코인까지 급등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자산운용사 반에크 등이 신청한 이더리움 현물 ETF에 대한 상장을 승인했다. 지난 1월 비트코인 현물 ETF에 대한 승인을 내린 지 4개월여만이자 두 번째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SEC는 "신중한 검토 끝에 위원회는 이 신청이 미 증권거래소에 적용되는 증권거래법 및 그에 따른 규칙, 규정과 일치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로이터는 "이더리움 ETF 상장 신청 승인으로 올해 하반기 거래를 시작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전했다.

비트코인과 달리 이더리움의 경우 승인 마감 시한이 임박했을 때까지 승인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ETF 승인 가능성이 컸던 비트코인과 사뭇 다른 양상을 보여온 탓에 전문가들의 분석도 엇갈렸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9일 "이더리움 ETF 신청기업들과 SEC 간 비공개 대화가 이전의 비트코인 ETF 상장 승인 때에 비해 거의 없었다"라며 "신청사들은 승인 거부를 예상한다"고도 보도했다.

반면 이튿날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ETF 분석가 에릭 발추나스와 동료 제임스 세이파르트가 이더리움 현물 ETF의 승인 확률을 25%에서 75%로 높이면서 상황은 빠르게 반전했다.

발추나스는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SEC가 이 문제(점점 더 정치적인 이슈)에 대해 입장을 180도 바꿀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실제 SEC는 지난 21일 반에크 등 이더리움 현물 ETF 신청 자산운용사에 증권신청서(19B-4)를 수정하라고 요청하면서 ETF 승인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다.

SEC는 그동안 "비트코인을 제외한 모든 가상화폐에 대해 규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이를 고려하면 이번 승인은 미국 규제 당국의 커다란 태도 변화라는 분석이 지배적다.

현물 ETF 승인 전 3700달러대에서 거래되던 이더리움 1개당 가격은 우리 시간 24일 오전 7시 기준 승인 이후 3900달러(약 532만 원)에 육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가스공사 등 13곳 미흡 이하…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2:4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450,000
    • +0.17%
    • 이더리움
    • 5,022,000
    • +3.7%
    • 비트코인 캐시
    • 561,000
    • +1.45%
    • 리플
    • 700
    • +1.3%
    • 솔라나
    • 199,000
    • +4.35%
    • 에이다
    • 554
    • +3.75%
    • 이오스
    • 803
    • +0.12%
    • 트론
    • 164
    • +1.86%
    • 스텔라루멘
    • 133
    • +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450
    • +2.13%
    • 체인링크
    • 20,060
    • +3.4%
    • 샌드박스
    • 453
    • +2.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