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리·임기영 2군서 복귀 등판…부상 병동 KIA 마운드에 '청신호'

입력 2024-05-23 17: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부상으로 흔들리던 선두 KIA 타이거즈의 마운드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의리(22)와 임기영(31)이 22일과 23일 연달아 퓨처스리그 경기에 등판하며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먼저 이의리가 22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4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50구를 던진 이의리는 최고 구속 151km를 기록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임기영도 23일 퓨처스리그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1피안타 3탈삼진 2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최근 외국인 투수 윌 크로우(30)의 부상으로 선발 로테이션에 한 자리가 빠진 상황에서 임기영의 선발 변신은 반가운 소식이다. 지난해를 제외하고 선수 생활 동안 대부분의 시간을 선발로 뛰었던 만큼 적응에는 어려움이 없을 전망이다.

앞서 이의리는 지난달 10일 LG 트윈스전에서 투구 중 팔꿈치에 이상을 느껴 자진 강판했다. 검진 결과 왼쪽 팔꿈치 굴곡근 염좌로 큰 부상은 아니었지만 실전 복귀가 생각보다 늦어졌다. 임기영은 개막 이후 2경기 만에 왼쪽 내복사근 미세손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 중간에 2군 마운드에 오르기도 했지만 다시 이상을 느껴 복귀에 시간이 더 걸렸다.

이에 KIA는 불펜 투수를 선발로 기용한 뒤 연이어 불펜 투수를 내보내 경기를 마무리하는 '오프너' 전략을 사용하는 등 잇몸으로 버티고 있다. 대체 선발로 투입된 황동하(22)가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게 그나마 불행 중 다행이다. 투수진의 피로가 누적되고 있던 상황에서 두 선수의 2군 등판은 KIA에 단비 같은 소식이다.

현재 치열한 선두 싸움을 벌이고 있는 KIA는 두 선수가 최대한 빨리 1군에 복귀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이범호 감독은 "이의리, 임기영이 1군에 올라오면 선발 다섯 자리를 충분히 돌릴 수 있는 상황"이라며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한편 KIA는 23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와 맞붙는다. 3연전 중 2경기를 패한 KIA는 스윕만큼은 반드시 막아야 하는 상황이다. KIA는 선발 투수로 김사윤(0승 0패·평균자책점 3.45)을, 롯데는 윌커슨(3승 4패·평균자책점 4.01)을 예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단독 영화-OTT 경계 모호…'영상물'·'영상콘텐츠'로 개념 확장한다
  • [종합] 엔비디아 6%대 급락에 뉴욕증시 혼조…나스닥 1.09%↓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294,000
    • -4.5%
    • 이더리움
    • 4,735,000
    • -1.87%
    • 비트코인 캐시
    • 518,000
    • -4.16%
    • 리플
    • 670
    • -1.03%
    • 솔라나
    • 187,100
    • +3.37%
    • 에이다
    • 535
    • +0%
    • 이오스
    • 803
    • +2.16%
    • 트론
    • 169
    • +0%
    • 스텔라루멘
    • 126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00
    • -2.66%
    • 체인링크
    • 19,240
    • +3.61%
    • 샌드박스
    • 461
    • +1.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