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달러에 고개 숙인 위안화...중국 인민은행, 3거래일째 절하 고시

입력 2024-05-23 14: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위안화 가치, 1월 이후 최저로 절하
지속적인 통화 약세로 자본 유출 가능성 ↑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와 위안화를 보여주고 있다. 뉴시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와 위안화를 보여주고 있다. 뉴시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23일 위안화 기준치를 3거래일째 절하 고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인민은행은 이날 달러·위안 고시환율은 전날 7.1077위안에 비해 0.0021위안(0.03%) 올린 7.1098위안으로 설정했다. 이는 중국 당국이 위안화 가치를 1월 이후 가장 약한 수준으로 평가 절하한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풀이했다.

중국의 경기둔화와 미국과의 금리 격차가 위안화 약세를 불러일으켰다는 게 블룸버그의 설명이다. 전날 공개된 이달 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위원들의 고금리 기조 장기화 발언이 공개되면서 달러 가치가 상승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위안화 절하 고시는 중국 당국이 위안화 약세를 용인한다는 의미다. 위안화 가치가 떨어지면 중국의 수출품 가격이 낮아져 시장에서 유리하다. 중국의 위안화 약세 전략은 성장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지만, 지속적인 통화 약세는 자본 유출을 초래할 가능성도 크다.

호주뉴질랜드은행(ANZ)의 쿤 고 아시아 리서치 책임자는 “이번 위안화 약세는 달러 강세와 맞물린 것으로, 중국 당국이 위안화 하락을 추진할 의도까진 아니다”라며 “위안화가 더 유연해지도록 허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위안화는 아시아 지역의 기축통화 역할을 하므로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80,000
    • -0.62%
    • 이더리움
    • 4,975,000
    • +0.44%
    • 비트코인 캐시
    • 604,000
    • -1.63%
    • 리플
    • 677
    • -0.29%
    • 솔라나
    • 205,600
    • -1.15%
    • 에이다
    • 584
    • -2.34%
    • 이오스
    • 930
    • -3.23%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38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50
    • -2.02%
    • 체인링크
    • 21,080
    • -3.04%
    • 샌드박스
    • 541
    • -3.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