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방산기업 12곳 추가 제재…대만 무기 판매 등 반발

입력 2024-05-22 21: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달 9일 브리핑하고 있다. 베이징/AP뉴시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달 9일 브리핑하고 있다. 베이징/AP뉴시스

중국 정부가 22일 미국 방산기업 12곳을 추가로 제재했다. 대만 무기 판매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20일 중국이 보잉사 방산·우주 부문 등 미국 방산업체를 제재한 지 사흘 만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외교부령 제7호 공고문'에서 미국 방산기업 12곳과 기업 경영진에 대한 자산 동결과 입국 불허 등 제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 기업은 △록히드마틴 미사일·파이어 컨트롤 △제너럴 다이내믹스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 △인터코스탈 일렉트로닉스 △시스템 스터디스 앤 시뮬레이션 △아이언마운틴 설루션 등 12개사다. 이들에 대한 조치는 중국 내 동산, 부동산 및 기타 유형 재산 동결이었다.

중국 정부는 또 방산업체 노스럽 그러먼의 케이시 와든 회장을 비롯해 사장 및 부사장 등 고위 간부, 제너럴 다이내믹스의 사장 및 부사장 등 총 10명에 대해 중국·홍콩, 마카오에 대한 입국 금지 조처도 내렸다.

이번 제재는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관련 미국의 중국 기업 제재 반박 성격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은 한동안 우크라이나 위기에 대한 중국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과 건설적인 역할을 무시하고 소위 러시아 관련 요인을 근거로 다수 중국 기업에 불법·일방적 제재를 가하고 일방적인 괴롭힘을 자행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계속해서 중국의 대만 지역에 무기를 판매하고 있으며, 이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미중 3대 주요 공동성명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하고 중국의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하며 중국 주권과 영토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63,000
    • +1.04%
    • 이더리움
    • 4,932,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549,000
    • +0.37%
    • 리플
    • 687
    • -1.15%
    • 솔라나
    • 189,800
    • +2.04%
    • 에이다
    • 532
    • -1.48%
    • 이오스
    • 802
    • -1.6%
    • 트론
    • 169
    • +1.2%
    • 스텔라루멘
    • 129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250
    • +2.18%
    • 체인링크
    • 19,220
    • -5.37%
    • 샌드박스
    • 47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