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유럽 판매 15개월 만에 최저치...‘BYD’에 밀리나

입력 2024-05-22 17: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유럽 내 4월 등록대수 1만4000대 미만
전년 동월 대비 2.3% 감소
세계 전기차 판매율 증가 속 홀로 부진

▲유럽 내 테슬라 신차 등록 수 추이. 단위 1000대. 4월 1만3951대. 출처 블룸버그
▲유럽 내 테슬라 신차 등록 수 추이. 단위 1000대. 4월 1만3951대. 출처 블룸버그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유럽 내 2분기 매출이 시작부터 부진하다고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테슬라의 4월 신규등록 자동차 수는 1만395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 감소했다. 지난해 1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블룸버그는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3월 전기차 판매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 늘었지만, 테슬라만 예외였다”며 “2분기 유럽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전기차 대기업 비야디(BYD)의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 판매 성장세가 강력한 것과 달리, 테슬라는 최근 한 달 동안 상하이 공장에서의 출하량이 감소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3일 투자자들에게 “홍해 운송 차질과 독일 공장 인근의 전력선 방화 등 1분기 생산에 영향을 미친 몇 가지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며 “2분기는 훨씬 나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최근 몇 달간 독일과 스웨덴을 비롯한 여러 국가에서 전기차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거나 축소한 것이 테슬라의 유럽 판매 성장에 제동을 걸었다는 분석이다.

세계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던 테슬라가 주춤하자, 독일의 폭스바겐과 메르세데스벤츠그룹을 비롯한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생산 계획을 재고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PHEV 생산을 늘리고 있고 벤츠도 2030년대에도 내연기관 자동차를 계속 만들 계획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60,000
    • +0.93%
    • 이더리움
    • 4,937,000
    • -0.06%
    • 비트코인 캐시
    • 549,500
    • -0.63%
    • 리플
    • 686
    • -1.58%
    • 솔라나
    • 190,000
    • +2.04%
    • 에이다
    • 532
    • -2.03%
    • 이오스
    • 804
    • -1.95%
    • 트론
    • 169
    • +1.2%
    • 스텔라루멘
    • 129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450
    • +2.42%
    • 체인링크
    • 19,210
    • -6.16%
    • 샌드박스
    • 470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