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SMIC, 자국산 소재·화학품 조달 확대…독자 공급망 구축 강화

입력 2024-05-22 16: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고객사에 실리콘웨이퍼 등 조달처 전환 요청

▲미국과 중국 국기가 반도체 칩이 있는 인쇄 회로 기판 위에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과 중국 국기가 반도체 칩이 있는 인쇄 회로 기판 위에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중신궈지(SMIC) 등 중국 반도체 기업들이 국산 소재·화학 제품 조달을 확대하고 있다.

22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중국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SMIC는 고객사에 반도체 제조 공정에 사용하는 실리콘웨이퍼, 화학제품, 산업용 가스 등 조달처를 중국 기업으로 전환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재료 변경 등에 따른 성능 검증 협력도 요구한다.

중국 최대 D램 제조사인 창신메모리테크놀로지(CXMT)도 소재와 화학품 조달처를 외자 기업에서 자국 기업으로 대체하려는 노력을 가속화하고 있다.

그동안 반도체 소재와 화학품 분야는 중국 시장에서도 일본, 미국, 유럽 기업들이 높은 점유율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미국 정부가 반도체 관련 수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중국 기업들의 첨단 기술을 활용한 제조 잡이 등의 수입이 어려워졌다.

중국 반도체 회사들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독자적 공급망 구축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SMIC 등은 이미 국내 장비 업체로부터 조달이나 구식 장비 활용을 추진하고 있으며, 추가 규제 강화에 대비해 소재 및 화학품 분야에서도 자국 조달 비중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반도체 업체들이 재료나 화학품의 신규 조달을 검토할 때 현지 기업들은 샘플을 여러번 제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기존에는 두 차례 정도에 그쳤지만, 시험 횟수를 늘려 품질 향상을 위한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재료 등의 현지 조달 전환은 55나노미터(nmㆍ10억 분의 1m)나 40나노인 성숙공정 부문부터 시작되고 있다. 향후 28나노 등 한층 첨단화된 제조 공정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00,000
    • +1.11%
    • 이더리움
    • 4,937,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547,500
    • +0.09%
    • 리플
    • 686
    • -0.87%
    • 솔라나
    • 190,100
    • +2.59%
    • 에이다
    • 533
    • -1.11%
    • 이오스
    • 801
    • -1.72%
    • 트론
    • 169
    • +1.81%
    • 스텔라루멘
    • 129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650
    • +3.24%
    • 체인링크
    • 19,240
    • -4.85%
    • 샌드박스
    • 470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