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 등에 업은 MS, 애저에 ‘GPT-4o’ 탑재...행사엔 샘 올트먼 등장

입력 2024-05-22 16: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회의 앱 ‘팀스’·클라우드, AI 탑재로 대폭 업그레이드
‘검색엔진에 생성AI 적용’ 구글에 맞불
올트먼 깜짝 등장으로 끈끈한 관계 과시
“인터넷 등장 이후 가장 흥미진진”

▲샘 올트먼(오른쪽)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 마이크로소프트(MS) 본사에서 열린 MS 연례 개발자 회의 ‘빌드’에 깜짝 등장해 케빈 스콧 MS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악수하고 있다. 레드먼드(미국)/AFP연합뉴스
▲샘 올트먼(오른쪽)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 마이크로소프트(MS) 본사에서 열린 MS 연례 개발자 회의 ‘빌드’에 깜짝 등장해 케빈 스콧 MS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악수하고 있다. 레드먼드(미국)/AFP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가 21일(현지시간) 자사 인공지능(AI) 비서 ‘코파일럿’의 업그레이드 기능을 대거 선보였다. 이와 함께 오픈AI의 GPT 최신 버전을 자사 클라우드에도 탑재했다. 사실상 이 분야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오픈AI를 등에 업고 차세대 먹거리인 AI와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 본사에서 열린 자사 연례 개발자 회의 ‘MS 빌드 2024’에서 “이번 신제품으로 우리는 컴퓨터를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이해하는 컴퓨터를 만드는 오랜 목표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가게 됐다”고 자평했다.

이날 MS는 코파일럿의 다양한 업그레이드 서비스를 소개하는 데 중점을 뒀다. 코파일럿은 MS가 오픈AI 기반의 거대언어모델(LLM)을 기반으로 만든 자체 AI 모델이다. 이날 회사는 코파일럿을 팀 단위로 이용할 수 있는 이른바 ‘팀 코파일럿’을 선보였다. ‘팀 코파일럿’은 MS의 회의 앱인 ‘팀스(Teams)’에서 ‘일종의 회의 진행자’ 역할을 할 수 있다. 회의 의제를 설정하고 회의 주요 내용을 요약하고 메모도 해준다.

회사는 코파일럿의 ‘능동성’을 거듭 강조했다. 질문을 해야만 답을 해주는 수동형이 아니라, 이용자가 질문하지 않아도 자동화된 작업을 수행해준다는 이야기다. 예를 들어 팀이 공유하는 MS 365 문건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프로젝트 진행 과정을 판단해 팀의 단체 채팅방·화상회의 등에서 아직 해결되지 않은 안건들을 제시해준다.

이용자가 코파일럿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업무와 상황에 맞게 코파일럿을 커스터마이징할 수도 있다. 해당 서비스는 하반기 미리 보기로 제공될 예정이다. 여기에 한발 더 나아가 회사는 서드파티(제3자) 기술을 사용해 코파일럿의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코파일럿 익스텐션’도 선보였다.

MS는 또한 AI와 함께 미래 먹거리인 클라우드에서도 오픈AI의 GPT-4o로 승부수를 띄웠다. 회사는 애저 고객이 이날부터 GPT-4o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GPT-4o는 멀티모달 AI 모델로, 텍스트로 대화하는 기존 모델과 달리 이용자와 실시간 음성 대화가 가능하다. 오픈AI는 지난 13일 GPT-4o를 공개하며 “몇 주 이내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MS가 재빠르게 클라우드 서비스에 GPT-4o를 들고나온 것이다.

특히 경쟁사인 구글이 14일 자사 AI 모델 ‘제미나이’ 최신 버전을 검색 등 자사 서비스에 전면 적용하겠다고 선언한 지 일주일 만에 맞불을 놓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MS는 ‘파이 3’ 스몰과 미디엄, 비전(vision) 등 3가지 소형 AI 모델(SLM)도 공개했다. 이들 모델은 인터넷 연결이 안 되는 환경에서도 기기에 탑재해 작동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지난해 11월 공개한 자체 개발 고성능 컴퓨팅 작업용 중앙처리장치(CPU)인 ‘코발트 100’와 AMD의 최신 그래픽처리장치(GPU)인 MI300X 가속기를 자사의 애저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애저에 타사 AI 8개를 추가해 고객들이 자신의 상황에 맞춰 AI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MS 행사의 대미를 장식한 것은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였다. 올트먼은 케빈 스콧 MS 최고기술책임자(CTO)와 함께 무대에 올라 양사의 끈끈한 파트너십을 과시했다. 올트먼 CEO는 “이렇게 의미 있는 방식으로 빠르게 기술이 채택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빌드의 발표 내용을 지켜본 소감을 밝히며 “지금이야말로 휴대폰 이후, 아마도 인터넷 이후 가장 흥미진진한 시기”라고 말했다. MS는 오픈AI에 130억 달러(약 18조 원)를 투자한 대주주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58,000
    • +0.83%
    • 이더리움
    • 4,936,000
    • +0.06%
    • 비트코인 캐시
    • 549,000
    • -0.63%
    • 리플
    • 686
    • -1.58%
    • 솔라나
    • 189,300
    • +1.66%
    • 에이다
    • 532
    • -2.03%
    • 이오스
    • 803
    • -1.47%
    • 트론
    • 169
    • +1.81%
    • 스텔라루멘
    • 129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200
    • +2.02%
    • 체인링크
    • 19,250
    • -5.64%
    • 샌드박스
    • 469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