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사 “다시 영화에만 집중”...디즈니+ 손 떼고 대량 해고

입력 2024-05-22 16: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직원 14% 해당하는 175명 정리해고
스트리밍 집중에 브랜드 약해졌다는 평가
“다시 장편영화에 초점 맞추기로”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정문에 픽사 로고가 보인다. 에머리빌(미국)/AFP연합뉴스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정문에 픽사 로고가 보인다. 에머리빌(미국)/AFP연합뉴스
미국 애니메이션 제작사 픽사가 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디즈니플러스(+) 전용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서 손을 뗀다.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픽사는 전체 인력 14%에 해당하는 175명을 정리해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짐 모리스 픽사 사장은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다시 장편영화에 초점을 맞추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거의 30년간 미국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표준이 됐던 픽사는 최근 몇 년간 어려움을 겪었다. 이를 두고 모회사인 디즈니가 픽사를 이용해 디즈니+ 스트리밍 활성화에 집중하면서 정작 픽사 브랜드를 약화했다는 지적들이 나왔다.

특히 픽사가 2022년 선보인 애니메이션 ‘버즈 라이트이어’의 흥행이 생각보다 부진하면서 할리우드와 업계 투자자들 사이에서 우려가 번지기 시작했다. 해당 영화가 명작 ‘토이스토리’의 캐릭터인 버즈 라이트이어를 소재로 했다는 점에서 흥행 부진은 더 큰 충격을 안겼다.

이듬해 선보인 엘리멘탈 역시 북미 박스오피스에서 부진을 겪었다. 이러한 이유로 픽사는 다시 원래 강점을 보였던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에 집중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디즈니+용 단편 영화는 계속해서 제작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NYT는 “픽사는 디즈니가 소유한 다른 스튜디오와 마찬가지로 디즈니+용 프로그램을 제작하라는 압박을 받으면서 초점을 잃었다”며 “디즈니는 과거 전 세계 2억6000만 명의 가입자를 유치하고자 스트리밍 서비스에 노력을 쏟았지만, 결국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72,000
    • +1.18%
    • 이더리움
    • 4,943,000
    • +1.08%
    • 비트코인 캐시
    • 547,000
    • +2.05%
    • 리플
    • 689
    • +0.58%
    • 솔라나
    • 189,200
    • +3.33%
    • 에이다
    • 544
    • +2.26%
    • 이오스
    • 801
    • -0.5%
    • 트론
    • 170
    • +2.41%
    • 스텔라루멘
    • 13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50
    • +5.3%
    • 체인링크
    • 19,470
    • -2.75%
    • 샌드박스
    • 470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