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냐 한국인이냐…'캡틴' 손흥민이 생각하는 국대 감독은?

입력 2024-05-22 08:3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AFP/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AFP/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EPA/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EPA/연합뉴스)

한국 국가대표팀 '캡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한국 대표팀 감독 선임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손흥민은 소속팀과 뉴캐슬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의 친선경기를 위해 21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한국 대표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임시 감독 체제로 꾸려지는 한국 대표팀에 대한 생각을 묻자 손흥민은 "내 역할은 그라운드에서 뛰는 것"이라면서도 "성공을 가져다줄 적합한 감독을 찾아야 해 시간이 걸린다"라고 말했다.

한국 축구는 2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탈락한 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감독을 경질하며 차기 감독 선임에 나섰다.

대한축구협회는 5월까지 차기 감독 선임 작업을 마무리하고 다음 달에 열릴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6차전은 새 사령탑과 치를 것이라고 밝혔지만, 난항을 겪고 있다. 결국, 축협은 20일 김도훈 임시 감독 체제로 6월 A매치 2연전을 치르기로 결정한 상태다.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한국인 지도자와 외국인 지도자 가운데 누가 선임돼야 한다고 보냐는 현지 취재진 질문에는 "잘 모르겠다. 다 장단점이 있다"라며 "국내 감독은 한국 문화를 잘 알지만, 경험은 부족할 수 있다. 대한축구협회가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은 다음 달 6일 싱가포르와 2차 예선 5차전(원정)을 치르고, 6월 11일 홈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46,000
    • +0.47%
    • 이더리움
    • 5,040,000
    • +3.92%
    • 비트코인 캐시
    • 611,000
    • +2.78%
    • 리플
    • 688
    • +2.99%
    • 솔라나
    • 205,200
    • +2.04%
    • 에이다
    • 584
    • +1.04%
    • 이오스
    • 934
    • +0.97%
    • 트론
    • 163
    • -1.81%
    • 스텔라루멘
    • 138
    • +1.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00
    • +1.22%
    • 체인링크
    • 21,230
    • +1.05%
    • 샌드박스
    • 543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