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FX] 달러화, 2거래일째 주요 통화대비 보합

입력 2024-05-22 08: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준 인사들, 금리인하 신중론에 보합세
미국 현충일 연휴 앞둔 관망세도 영향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엔화와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엔화와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미국 달러화가 21일(현지시간) 2거래일째 주요 통화 대비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 유로·달러 환율은 1.0859달러로 전 거래일 대비 거의 변동이 없었다. 파운드·달러 환율은 소폭 상승한 1.2722달러, 달러·엔 환율은 0.1% 하락한 155.91엔을 기록했다. 다만, 미국 투자 전문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 거래일 대비 0.10% 상승한 104.66을 기록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이 인플레이션이 2% 목표치에 도달할 때까지 금리 인하는 몇 달 더 기다려야 한다고 말하면서 달러가 유로화 대비 상승세를 보였다고 로이터통신이 설명했다. 다른 통화 대비 달러화는 다음 주 미국 현충일 연휴를 앞두고 대부분 보합세를 보였다.

토론토 소재 전자금융결제회사 코페이의 칼 샤모타 수석 시장 전략가는 “이번 주 경제 지표 촉매제가 부족한 가운데 통화 시장 전반에서 거래 범위가 좁아졌다”며 “달러는 연준의 메시지로 인해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는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에서 “기준금리를 인하하려면 몇 달 더 좋은 인플레이션 데이터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인플레이션 데이터가 안심하고 금리를 낮출 수 있는 정도는 아니”라며 “물가 압력을 완화하기 위해 금리 인상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이날 연설에서 금리 인하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이 반등하는 것을 막도록 금리 인하에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 소재 귀금속 딜링 업체 모넥스의 헬렌 기븐 외환 트레이더는 “연준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그들은 지금까지 트레이더들이 기대하는 그 어떤 말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달 초 언론브리핑에서 금리 인상 가능성을 배제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749,000
    • +0.33%
    • 이더리움
    • 4,972,000
    • -0.56%
    • 비트코인 캐시
    • 553,500
    • +1.28%
    • 리플
    • 693
    • -0.86%
    • 솔라나
    • 189,000
    • -1.87%
    • 에이다
    • 546
    • +0.37%
    • 이오스
    • 813
    • +0.62%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3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00
    • +0.96%
    • 체인링크
    • 20,420
    • +0.84%
    • 샌드박스
    • 470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