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517 부동산 정책 파격적…부동산 리스크 후퇴 기대감↑”[차이나 마켓뷰]

입력 2024-05-22 08: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이베스트투자증권)
(출처=이베스트투자증권)

22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7일 발표된 중국 부동산 정책으로 중국 증시 디스카운트 요인인 부동산 리스크가 점차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17일 인민은행은 △개인 공적금 대출금리 25bp 인하 △첫 주택·2주택 구매 대출금리 하한 폐지 △첫 주택 구매 LTV 85% 및 2주택 구매 LTV 75%로 조정 △모든 결정권 지방정부에 이양, 부동산 경기 회복 시 하한선 폐지 정책 복원 예고 등을 골자로 하는 부동산 지원책을 발표했다.

백관열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정책 발표 직후 부동산 업종이 7%대 급등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정책이 다소 파격적이었다는 것으로 파악할 수 있다”며 “이로써 주택 매입을 주저하게 하는 주요 원인이었던 대출 상환·이자 부담, 추가적인 부동산 정책 완화 관망, 선수금 부족 등 애로사항은 점차적으로 해소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더불어 “단기적으로 기준금리 인하 필요성도 줄어든다”며 “상업은행 순이자마진 하락 부담과 미·중 금리차에 따른 위안화 약세 부담도 덜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백 연구원은 “중국 주택 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미분양 물량도 점차 해소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중국 국토 부문 담당 기관인 자연자원부는 주택 재고 소진 기간이 36개월을 넘은 지역은 토지 매각을 제한하기로 하는 등 공급 통제에 나서기 시작했다. 3월 기준 100대 도시 중 재고 소진 기간이 36개월을 초과하는 지역은 41개”라고 짚었다.

그는 “적정 레벨(12~14개월)에 도달하기 위해 정부 주도로 미분양 주택을 매입하는 방안까지 발표되는 상황”이라며 “중국 증시의 디스카운트 요인으로 작용했던 부동산 리스크의 점차적인 후퇴가 기대된다. 중국에 대한 비중 확대 의견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19,000
    • +0.72%
    • 이더리움
    • 4,945,000
    • +0.12%
    • 비트코인 캐시
    • 552,500
    • +1.66%
    • 리플
    • 686
    • -0.15%
    • 솔라나
    • 189,400
    • +1.66%
    • 에이다
    • 544
    • +0.93%
    • 이오스
    • 811
    • +0.37%
    • 트론
    • 170
    • +1.19%
    • 스텔라루멘
    • 129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00
    • +3.15%
    • 체인링크
    • 19,480
    • -3.8%
    • 샌드박스
    • 468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